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문화 · 스포츠  >  스포츠

김학범 감독, 아시안게임 金 걸고 도쿄올림픽까지 “대표팀 지휘 장애물 없다”

  • 이정인 기자
  • 2018-09-03 13:46:58
  • 스포츠
김학범 감독, 아시안게임 金 걸고 도쿄올림픽까지 “대표팀 지휘 장애물 없다”
/사진=연합뉴스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에서 23세 이하(U-23) 축구대표팀을 이끈 김학범 감독이 2020년 도쿄 올림픽까지 지휘한다.

3일 정몽규 대한축구협회 회장은 인천공항으로 귀국한 U-23 대표팀 선수들을 마중 나온 자리에서 “김학범 감독님이 아시안게임 우승 목표를 달성했으니 조건을 갖춘 만큼 도쿄 올림픽까지 대표팀을 맡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김학범 감독은 지난 2월 아시안게임 사령탑에 선임되면서 도쿄 올림픽까지 U023 대표팀을 지휘하는 것을 기본으로 하면서도 “아시안게임 결과를 갖고 올 수 있고, 그 평가를 피해가지 않겠다. 아시안게임 우승에 감독직을 걸겠다”고 밝힌 바 있다.

김 감독은 약속한 대로 일본과 결승에서 2-1 승리를 거두며 아시안게임 금메달을 획득했고 대회 2연패 목표를 달성했다.

축구협회 관계자는 “김학범 감독이 성과를 낸 만큼 도쿄 올림픽까지 U-23 대표팀을 지휘하는 데 장애물이 없다”고 밝혔다.

이에 김학범 감독은 내년 1월부터 시작되는 도쿄 올림픽 예선을 본격적으로 준비할 수 있게 됐다.

/이정인기자 lji3633@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