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사회  >  사회일반

'외국인 혐오' 드러낸 송파구 민방위교육

강사 "다문화 많아져 IS 조심해야"
훈련생, 권익위·인권위에 민원 내

  • 오지현 기자
  • 2018-11-08 17:46:40
  • 사회일반
'외국인 혐오' 드러낸 송파구 민방위교육
서울 송파구청 전경/연합뉴스

송파구에서 실시한 민방위 교육에서 강사가 다문화 가정과 외국인을 잠재적 범죄자로 취급하는 발언을 해 논란이 일고 있다.

서울 송파구 송파구민회관에서 민방위 훈련을 받은 최황(34)씨는 “강사가 요즘에는 외국인 관광객, 외국인 노동자, 다문화 가정도 많아져 어느 틈에 IS가 들어와 있을지 모르니 조심해야 한다고 말해 황당했다”고 8일 서울경제신문에 밝혔다. 이 발언은 강사가 지난 6일 화생방 및 지진 교육 시간에 도심 테러 위험에 대해 설명하는 과정에서 나왔다. 담당 구청 공무원은 최씨가 교육 내용에 대해 문제를 제기하자 “자리로 돌아가지 않으면 결석처리 하겠다” “당신은 교육을 방해하고 있다”고 경고하기도 했다.

최씨는 “그 자리에 다문화 가정 구성원이 있었다면 고소해도 할 말이 없는 수준”이라며 “한국 사회에 만연한 외국인 혐오, 인종차별을 좌시하지 않겠다는 의미에서 국민권익위원회와 국가인권위원회에 민원을 접수한 상태”라고 말했다. 다문화 가정은 날로 증가하는 추세다. 올해 기준 초·중등 다문화 학생 수는 전체 학생의 2.2%인 12만명이 넘었고 송파구에만 결혼이민자가 2,200가구(2013년 기준) 거주하고 있다.

민방위 교육강사는 서울시에서 1년 임기로 선발하고 자치구에서 선정하는 방식으로 운영된다. 이 과정에서 강사 인권의식 교육이나 수업 내용에 대한 시·자치당국의 관리가 허술하다는 지적이 나온다. 송파구청 담당 직원은 “사전에 확인한 교육자료에는 다문화 관련 내용이 전무했다”며 “재발을 방지하기 위해 후속 조치를 취한 상태”라고 말했다.
/오지현기자 ohjh@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시선집중

ad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