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문화 · 스포츠  >  라이프

대구서 영유아 등 9명 홍역..."MMR 백신 맞으셨나요"

생후 12~15개월 등에 미접종 땐
지금이라도 4주 간격 2회 접종을
감염땐 구강점막 반점→발진→고열
유럽·中·필리핀 등 여행자 조심

지난해 12월17일 이후 대구에서 의료기관을 이용한 영유아와 간호사 등 9명의 홍역 확진자가 나왔다. 4명은 격리입원 중이고 5명은 격리 해제됐다.

질병관리본부는 11일 홍역·유행성이하선염·풍진(MMR) 예방백신을 2회 접종하지 않은 어린이·청소년과 성인, 백신 접종 시기가 안 된 만 12개월 미만 영아, 면역력이 저하된 성인을 중심으로 유행이 확대될 가능성이 있다며 예방접종 및 손 씻기 등 개인위생 수칙 준수를 당부했다. 홍역이 유행하고 있는 프랑스·이탈리아·그리스·러시아·우크라이나와 이스라엘, 중국·필리핀·태국 등의 여행 예정자에게도 주의를 촉구했다.

영유아기에 MMR 백신을 2회(생후 12∼15개월과 만 4∼6세) 맞지 않았거나 접종 여부가 불확실한 경우, 접종도 홍역을 앓은 적도 없어 항체가 생기지 않은 경우는 백신을 1~2회(최소 4주 간격), 홍역 환자와 접촉할 가능성이 높은 의료인은 2회 접종하면 된다. 홍역 유행지역 여행 예정자가 동반하는 생후 6∼11개월 영아는 우선 백신을 1회 접종하고 생후 12~15개월과 만 4~6세에 2회 더 맞힐 것을 권고했다.

우리나라의 어린이 홍역 예방접종률은 MMR 백신 1차가 97.8%, 2차가 98.2%로 높은 편이다. 예방 효과는 1회 접종 93%, 2회 접종 97%다. 접종했더라도 매우 드물게 홍역에 걸릴 수 있지만 증상은 상대적으로 가볍다.

대구서 영유아 등 9명 홍역...'MMR 백신 맞으셨나요'
홍역에 특징적인 구강점막 반점(왼쪽)과 몸통의 피부 발진.

홍역은 바이러스(Measles virus) 감염에 의한 급성 발진성 감염병으로 전염성이 매우 높다. 바이러스가 공기 중에 떠다니다가 또는 환자의 기침·재채기 때 튀어나오는 작은 침방울(비말)을 통해 전파된다. 잠복기는 7~21일이며 환자격리가 필요한 전염기는 피부 발진이 나타나기 4일 전부터 발진이 시작된 후 4일까지다. 특히 발진 발생 후 4일까지는 어린이집·유치원·학원 등에 보내면 안 된다.

홍역에 걸리면 초기 3~5일간 감기처럼 발열·기침·콧물·결막염과 특징적인 구강점막 반점이 나타난다. 이어 목 뒤·귀 아래에서 시작해 몸통·팔다리 등에 발진이 3일 이상, 그 뒤 2~3일간 고열이 나타난다.

홍역에 대한 면역이 불충분한 사람이 홍역 환자와 접촉하게 되면 90% 이상이 감염될 수 있다. 감염된 경우 대개 특별한 치료 없이 안정, 수분·영양 공급 등 대증요법만으로 호전된다. 다만 중이염·폐렴이나 설사·구토로 인한 탈수 등 합병증이 생기면 입원치료를 받는 게 좋다.

질병관리본부는 해외여행 후 발열을 동반한 발진 등 홍역의심 증상이 나타나면 다른 사람과의 접촉을 최소화하고 콜센터(1339)로 전화해 안내에 따라 의료기관을 방문할 것을 당부했다.
/임웅재기자 jaelim@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시선집중

ad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