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사회  >  기획·연재

단순 적응 아닌 진로 교육 등 보다 현실적인 시스템 갖춰야

[아픈사회, 우리가 보듬어야 할 이웃] ⑥ 다문화가정
▶다문화 2세 교육 어떻게 바뀌어야 하나
다문화 가정 부모, “자녀 진로와 진학 지도에서 어려움 많아
‘다문화’라는 표현 자체가 부적절...인식 개선 사업 절실

  • 김상용 기자
  • 2019-01-13 18:19:32
  • 기획·연재
정부가 다문화 가정 지원법을 제정한 지 10년이 지났지만 다문화가정에 대한 사회의 그릇된 시선은 변하지 않고 있다. 이에 따라 전문가들은 다문화 정책이 이제는 과거와는 달리 청소년들에게 초점을 맞춰야 한다고 지적했다. 또 다문화 가정에 대한 지원에서 사회 구성원들에게 다문화인과 가정이 우리와 다르지 않고 대한민국을 함께 이끌어가야 하는 사회 구성원임을 알리는 인식 개선 작업에 박차를 가해야 한다고 조언했다.

양계민 한국청소년정책연구원 선임연구위원은 우선 다문화 가정에 대한 지원은 다문화 가정에서 자라는 청소년들에 대한 교육 강화와 진로 정보 제공부터 이뤄져야 한다고 강조했다.

양계민 선임연구위원은 “다문화 가정 내 청소년들이 대한민국 구성원으로서 자리매김하기 위해서는 이들에게 한국인 청소년과 같은 미래 비전을 꿈꿀 수 있게 해야 한다”며 “지금까지 대한민국의 다문화 정책이 다문화 청소년의 결핍에 초점을 두면서 오히려 이들에 대한 부정적 고정관념으로 이어지고 있다”고 설명했다. 다문화 가정이 시혜의 대상으로 분류돼온 상황에서 다문화 집단이 부정적인 고정 관념 속의 특정 계층을 형성하고 이는 곧 사회적 고정 관념 강화로 이어진다는 설명이다. 이에 따라 다문화 청소년들은 부정적인 자아를 형성하면서 결국에는 사회 통합에 저해되고 사회적 자원으로 성장하는 데 걸림돌이 될 수 있다는 지적이다.

한국인 남편과 결혼해 이주한 베트남 출신의 한 어머니는 “자녀가 고등학교 진학을 할 때 즈음 공업고등학교와 일반고등학교 지원 문제에서부터 어떤 결정을 내려야 할지 혼란스러웠다”며 “특히 대학 입시를 앞두고서는 정시와 수시 등 부모가 모르는 용어가 많아 현실적인 입시 지원을 할 수가 없었다”고 토로했다. 학업 성취와 진학지도에서부터 한국인 학생과는 다른 불리함을 극복하기 쉽지 않다는 것이다.

또 다문화 가정이 사회 구성원을 키워낼 수 있도록 하기 위해서는 한국인들의 인식 개선 작업이 시급하다는 지적도 제기됐다.

박성춘 서울대 교수는 “법과 제도적 관점에서만 본다면 한국의 다문화 가정 지원은 다른 어떤 나라와 비교해도 손색이 없다”면서도 “그러나 한국 사람들이 외국에서 태어나 한국에서 가정을 꾸린 이민자 가정에 ‘다문화 가정’이라는 표현을 쓰는 한 이들을 우리 사회의 한 부분으로 포용할 수 없을 것”이라고 힘주어 말했다. 이어 “이제는 다문화를 타인으로 인식하는 대신 또 다른 우리로 받아들일 수 있도록 한국인을 대상으로 한 인식 개선 사업이 절실하다”고 제안했다. /김상용기자 kimi@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시선집중

ad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