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검색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

사회사회일반
의료계, 윤한덕 센터장 추모…이국종 "황무지서 숲을 일군 사람"

대한응급의학회 "우리나라 응급의료체계 구축한 진정한 리더"

이국종, 저서 '골든아워'에서 언급…"한국 응급의료체계에 몰두"

윤한덕(51) 국립중앙의료원 중앙응급의료센터장이 지난 4일 오후 6시께 의료원 응급의료센터장 사무실에서 심정지 상태로 발견됐다고 국립중앙의료원이 7일 전했다. /중앙응급의료센터 홈페이지 캡처=연합뉴스




설 연휴에 근무하던 중 돌연 사망한 국립중앙의료원 윤한덕(51) 중앙응급의료센터장에 대한 추모가 이어지고 있다.

7일 대한응급의학회는 성명을 내고 “설날 연휴에 발생한 청천벽력과 같은 비보에 애통한 마음을 금할 수 없다”고 밝혔다. 학회는 “윤 센터장은 중앙응급의료센터장으로서 한결같이 우리나라 응급의료의 발전을 위해 헌신했다”며 “응급의료기관평가, 국가응급진료정보망 구축, 응급의료 전용 헬기 도입 등 우리나라 응급의료체계 구축에 선도적인 임무를 수행하던 진정한 리더”라고 윤 센터장의 삶을 돌아봤다. 이어 “학회는 윤 센터장의 응급의료에 대한 열정과 헌신을 잊지 않을 것”이라며 “그 숭고한 뜻을 잇고 받들어 우리나라 국민들의 생명과 안전을 지킬 수 있는 최상의 응급의료를 제공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다짐했다.

윤 센터장은 지난 4일 오후 6시께 국립중앙의료원 응급의료센터장 사무실에서 심정지 상태로 발견됐다. 윤 센터장은 응급의료 전용 헬기를 도입하고 재난·응급의료상황실 운영하는 등 국내 응급의료체계를 구축하는 데 헌신한 인물로 꼽힌다. 아주대병원 권역외상센터장 이국종 교수도 지난해 10월에 낸 저서 ‘골든아워’에서 윤 센터장을 ‘황무지에서 숲을 일구겠다’는 선택을 한 인물이라고 높게 평가했다.



이 교수는 “윤한덕은 응급의학과 전공의 수련 기간에 응급실을 ‘지옥’ 그 자체로 기억하고 있었다”며 “그것이 그를 지금 이 자리에 밀어 넣었을 것”이라고 언급했다. 그러면서 “(이후 윤한덕은) 국립중앙의료원 중앙응급의료센터를 맡아 전국 응급의료체계를 관리하고 있다”고 부연했다. 또 이 교수는 2009년 가을 외상센터 관련 심포지엄에서 만난 윤 센터장의 모습을 “대한민국 응급의료체계에 대한 생각 이외에는 어떤 다른 것도 머릿속에 넣고 있지 않은 것 같았다”고 돌아봤다.

윤 센터장의 발인 및 영결식은 오는 10일 오전 9시 국립중앙의료원 장례식장에서 엄수된다. /박원희 인턴기자 whatamove@sedaily.com
<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박원희 기자 whatamove@sedaily.com
주소 : 서울특별시 종로구 율곡로 6 트윈트리타워 B동 14~16층 대표전화 : 02) 724-8600
상호 : 서울경제신문사업자번호 : 208-81-10310대표자 : 이종환등록번호 : 서울 가 00224등록일자 : 1988.05.13발행 ·편집인 : 이종환
인터넷신문 등록번호 : 서울 아04065 등록일자 : 2016.04.26발행일자 : 2016.04.01
서울경제의 모든 콘텐트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은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Sedaily, All right reserved

서울경제를 팔로우하세요!

서울경제신문

텔레그램 뉴스채널

서울경제 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