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국제  >  경제·마켓

글로벌 경기·브렉시트 영향에 英 경제 지난해 1.4% 성장 그쳐

2009년 마이너스 성장 이후 최저…올해 전망도 밝지 않아

  • 이현호 기자
  • 2019-02-11 23:05:28
  • 경제·마켓
글로벌 경기·브렉시트 영향에 英 경제 지난해 1.4% 성장 그쳐
영란은행 전경 /EPA연합뉴스

글로벌 경기 둔화와 브렉시트(Brexit) 불확실성 등의 영향으로 영국 경제가 2009년 이후 가장 저조한 성장을 기록했다.

영국 통계청(ONS)은 11일(현지시간) 지난해 국내총생산(GDP)이 전년 대비 1.4% 증가했다고 밝혔다. 이는 마이너스 성장(-4.2%)했던 2009년 이후 가장 낮은 수준이다.

영국 경제는 2010년 1.7%, 2011년과 2012년 각각 1.5%, 2013년 2.1%, 2014년 3.1%, 2015년 2.3% 성장했다. 그러나 브렉시트 국민투표가 있었던 2016년 성장률은 1.9%로 2%를 하회했고, 2017년 1.8%에 이어 2018년 1.4%까지 떨어졌다. 미국과 중국의 무역분쟁 등으로 글로벌 경기가 둔화하는 데다 오는 3월 29일 브렉시트를 앞두고 영국 경제를 둘러싼 불확실성이 커지고 있기 때문이다.

4분기 영국 경제는 전분기 대비 0.2% 성장하는 데 그쳐 3분기(0.6%) 대비 성장 폭이 크게 줄었다. 특히 4분기 기업 투자는 전년 동기 대비 3.7% 줄면서 2010년 1분기 이후 최대 감소 폭을 기록했다. 기업 투자는 4분기 연속 감소세를 보이면서 2018년 전체로는 전년 대비 0.9% 줄었다.

통계청은 자동차 생산을 포함한 산업생산이 둔화하면서 전체 경제에 영향을 미친 것으로 분석했다. 다만 가계소비는 지난해 1.9% 증가, 회복세를 보였고, 정부 지출 역시 증가세를 나타냈다.

영국 경제의 올해 전망 역시 밝지 않다. 영국 중앙은행인 영란은행(BOE)은 최근 영국 경제가 올해 1.2% 성장하는데 그칠 것으로 내다봤다. 지난해 11월 성장률 전망치(1.7%) 대비 0.5%포인트(p) 낮췄다.
/이현호기자 hhlee@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