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국제  >  정치·사회

내달 지방선거 터키, ‘정부전복 혐의 경찰과의 전쟁’ 선포

‘펫훌라흐 테러조직’ 가담자 1,112명 겨냥
“9년 전 경찰 시험문제 유출 연루 혐의”

  • 박홍용 기자
  • 2019-02-12 22:33:04
  • 정치·사회

터키, 검거, 펫훌라흐 테러조직, 검찰, 검거, 체포, 에르도안

내달 지방선거 터키, ‘정부전복 혐의 경찰과의 전쟁’ 선포
레제프 타이이프 에르도안 터키 대통령/로이터연합뉴스

다음 달 지방선거를 치르는 터키가 전·현직 경찰을 상대로 또다시 대대적인 검거 작전에 나섰다.

앙카라 검찰청은 12일(현지시간) ‘펫훌라흐 테러조직’ 가담자 1,112명에 대해 체포영장 집행에 나섰다고 터키 관영 아나돌루통신이 보도했다.

펫훌라흐 테러조직이란 레제프 타이이프 에르도안 터키 대통령의 ‘정적’인 재미 이슬람학자 펫훌라흐 귈렌을 추종하는 세력을 가리킨다.

터키 정부는 귈렌을 2016년 쿠데타 모의 배후로 지목했으나, 귈렌은 미국에서 일체 혐의를 부인했다.

보도에 따르면 이번 검거 작전은 2010년 경찰 중간계급 시험문제 유출 수사에 따른 것이다.

터키 검찰은 당시 귈렌 세력이 경찰 조직에 대거 침투·장악하고자 시험문제를 유출한 것으로 의심하고 있다.

앙카라 검찰은 이날 전국적으로 진행된 작전에서 640여명을 검거했으며 나머지 용의자들을 추적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박홍용기자 prodigy@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시선집중

ad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