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정치  >  국회·정당·정책

청문회 칼가는 한국당...타깃은 박영선·김연철

박영선 아들 한미 이중국적
김연철은 과거 발언이 뇌관
난타전땐 국회 파행 가능성

  • 양지윤 기자
  • 2019-03-14 15:30:32
  • 국회·정당·정책
청문회 칼가는 한국당...타깃은 박영선·김연철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14일 국회에서 김태흠 위원장 등 ‘좌파독재저지특별위원회’ 위원들에게 임명장을 수여한 뒤 좌석으로 향하고 있다. /연합뉴스

박영선 중소벤처기업부 장관 후보자, 김연철 통일부 장관 후보자 등 국무위원 7명에 대한 인사청문회 요청안이 제출되면서 국회의 후보자 검증 과정이 본격적으로 시작됐다. 선거법 패스트트랙(신속처리 안건) 지정,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 윤리위원회 제소 등으로 더불어민주당과 강대강 대치 전선을 형성하고 있는 한국당은 특히 박·김 후보자에 대한 철저한 송곳검증을 예고하며 단단히 벼르고 있는 모양새다. 여야 갈등으로 정국이 급랭함에 따라 일각에서는 이번 청문회가 무차별적 난타전으로 전락, 3월 국회 파행으로 이어지는 것이 아니냐는 우려도 나온다.

박 후보자에 대해서는 과거 제기됐던 아들의 국적 문제가 다시 불거질 수도 있다. 박 후보자의 아들은 한국·미국 이중국적자다. 지난 2011년 서울시장 후보 시절 해당 문제가 수면 위로 떠오르자 박 후보자는 ‘(아들이) 미성년자인 관계로 만 18세까지는 미국 국적을 취소할 수 없다’고 해명한 바 있다. 현재 박 후보자의 아들은 만 24세 이전 출국을 이유로 오는 2022년까지 병역판정검사가 연기된 상태다. 배우자가 개각 발표 전후로 수천만원의 세금을 지각 납부한 점도 박 후보자의 발목을 잡을 수 있다. 이만희 한국당 원내대변인은 “국내에서 활동하는 미국 변호사인 배우자가 수천만원의 세금을 지명 전후에야 뒤늦게 납부했다”고 지적하며 청와대의 부실검증을 비판하기도 했다.

박 후보자의 인사청문회 날짜는 당초 27일로 정해지는 듯했지만 아직도 미정인 상태다. 이를 두고 같은 날 진영 행안부 장관 후보자, 조동호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 후보자 인사청문회도 잡혀 있어 ‘화력 분산’을 우려한 한국당이 일정 조율에 나선 것이 아니냐는 해석도 나온다.

김 후보자는 과거 발언들이 뇌관이 될 것으로 전망된다. 나 원내대표는 이날 열린 최고위원 회의에서 “유엔 인권결의안을 이해하지 못하겠다는 (김 후보자의) 발언을 보면서 통일부 장관이 돼서는 절대 안 된다고 생각했다”며 김 후보자의 지명 철회를 요구했다. 페이스북 글도 도마 위에 올랐다. 그는 2015년 천안함 폭침 5주기를 맞아 군복을 입고 강화도 해병대대를 방문한 당시 문재인 새정치연합 대표의 사진을 올리며 ‘군복 입고 쇼나 하고 있다’고 조롱했고 2016년에는 추미애 민주당 대표를 ‘감염된 좀비’에 빗대기도 했다. 김 후보자의 인사청문회는 26일로 예정됐다.
/양지윤기자 yang@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시선집중

ad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