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검색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

문화 · 스포츠스포츠
생애 첫 챔스 8강 손흥민, 맨시티 무너뜨렸다

1차전 결승골…새 홈구장 2경기 연속골

맨시티전에서 크로스를 올리는 손흥민. /런던=AFP연합뉴스




토트넘 홋스퍼 스타디움으로 들어서는 손흥민. /런던=로이터연합뉴스


손흥민(27·토트넘)이 거함 맨체스터 시티를 드러눕혔다. 생애 첫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 8강에서 결승골을 꽂았고 새 홈구장 토트넘 홋스퍼 스타디움에서의 2경기 연속 득점이었다.

손흥민은 10일(한국시간) 영국 런던의 토트넘 홋스퍼 스타디움에서 끝난 챔스 8강 1차전에서 후반 33분 결승골을 넣었다. 공격 진영 중앙에서 크리스티안 에릭센이 오른쪽으로 찔러준 공을 엔드라인 넘어가기 직전에 골키퍼와 등을 지고 살려낸 손흥민은 골문 오른쪽 수비 2명 사이에서 슈팅을 날렸다. 벼락같은 터닝 슈팅은 상대 골키퍼 에데르송의 겨드랑이 쪽을 강하게 뚫었다. 경기는 1대0으로 끝났고 손흥민의 득점은 결승골이 됐다.



골 장면 직전에 손흥민은 수비 진영에서 크게 넘어져 부상 우려를 낳았다. 앞서 골잡이 해리 케인도 부상으로 나간 터라 토트넘으로서는 가슴이 철렁한 순간이었다. 손흥민은 그러나 치료를 받고 그라운드 밖으로 나갔다가 들어가자마자 강력한 한 방으로 홈구장을 들끓게 했다. 경기 전 “축구에서는 무슨 일이 일어날지 아무도 모르는 법”이라고 했던 바로 그 손흥민이 해결사 역할을 해낸 뒤 중계 카메라 렌즈에 대고 마음껏 포효했다.

맨시티는 승점 80으로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 2위를 달리는 강력한 우승 후보다. 리버풀에 2점 뒤져 있지만 한 경기를 덜 치른 상태라 언제든 역전이 가능하다. 리그와 챔스, 잉글랜드축구협회(FA)컵 우승을 향해 달리고 있고 리그컵에서는 이미 정상에 올랐다. 맨시티는 지난해 10월 토트넘과의 리그 맞대결에서도 1대0으로 이겼다. 당시 벤치를 지켰던 손흥민은 이번에는 선발로 나서 시즌 18호 골을 터뜨렸다. 토트넘이 4강 진출의 유리한 고지를 점한 가운데 8강 2차전은 오는 18일 맨시티 홈구장인 에티하드 스타디움에서 벌어진다. 20일에는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 맞대결도 예정돼있다.
/양준호기자 miguel@sedaily.com
<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주소 : 서울특별시 종로구 율곡로 6 트윈트리타워 B동 14~16층 대표전화 : 02) 724-8600
상호 : 서울경제신문사업자번호 : 208-81-10310대표자 : 이종환등록번호 : 서울 가 00224등록일자 : 1988.05.13발행 ·편집인 : 이종환
인터넷신문 등록번호 : 서울 아04065 등록일자 : 2016.04.26발행일자 : 2016.04.01
서울경제의 모든 콘텐트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은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Sedaily, All right reserved

서울경제를 팔로우하세요!

서울경제신문

텔레그램 뉴스채널

서울경제 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