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산업  >  기업

현대·기아차 "스마트폰으로 전기차 성능 조절"

세계 첫 '모바일 튠업기술' 개발
최대토크·감속감 등 7가지 조정

  • 이재용 기자
  • 2019-04-22 11:37:42
  • 기업 12면
현대·기아차 '스마트폰으로 전기차 성능 조절'
현대·기아차 관계자가 ‘모바일 기반 전기차 튠업 기술’이 적용된 스마트폰으로 전기차의 성능을 조절하고 있다. /사진제공=현대·기아차

현대자동차와 기아자동차가 스마트폰으로 전기차의 성능과 효율성·운전감 등을 조절할 수 있는 기술을 세계 최초로 개발했다. 현대·기아차는 앞으로 새로 출시하는 신형 전기차에 이 기술을 적용하는 것을 검토하고 있다.

현대·기아차는 스마트폰과 전기차를 연결해 차량의 주요 성능을 조절하는 ‘모바일 기반 전기차 튠업 기술’을 개발했다고 22일 밝혔다.

이 기술이 적용되면 운전자는 스마트폰과 태블릿 등 모바일 기기로 전기차의 모터 최대 토크, 발진 가속감, 감속감, 회생제동량, 최고속도 제한, 응답성, 냉난방 에너지 등 모두 7가지 차량 성능을 일정 범위 안에서 자유롭게 조절할 수 있다.

기존에는 에코·노말·스포츠 등 특정 드라이빙 모드를 선택했을 때 차량의 모든 성능이 일괄적으로 조정됐다. 하지만 이 기술은 7가지 항목을 각각 다르게 조정할 수 있어 운전자가 새로운 차량 성능을 경험할 수 있다.

이 기술은 전기차가 스마트 정보기술(IT) 기기화하는 미래 모빌리티의 흐름에 따른 것이다. 차량 공유 서비스에서 전기차 비중이 늘어나는 가운데 이 기술이 적용되면 차종이 달라도 운전자가 자신에게 익숙한 설정을 서버에서 내려받아 그대로 사용할 수 있다. 또 운전자가 목적지를 설정한 후 방전 걱정 없이 도착할 수 있도록 남은 거리와 전력량을 계산해 최적화된 상태로 차량의 성능을 자동 조정할 수 있다.

/이재용기자 jylee@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D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