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산업  >  바이오&ICT

보령제약, 예산 신공장 준공

안산 공장 3배 규모...카나브패밀리 수축 확대 기대

  • 우영탁 기자
  • 2019-04-23 20:15:20
  • 바이오&ICT
보령제약, 예산 신공장 준공
보령제약은 23일 충남 예산에서 신공장 준공식을 열었다. 김승호 보령제약그룹 회장, 양승조 충남지사, 성일종·원유철 자유한국당 의원 등이 테이프커팅식을 진행했다/사진제공=보령제약
보령제약(003850)의 예산 생산단지 준공식이 23일 충남 예산에서 진행됐다.

준공식에는 양승조 충남지사, 자유한국당 홍문표, 원유철, 성일종 의원, 김나경 식약처 대전지방청장, 황선봉 예산군수, 원희목 한국제약바이오협회장, 조선혜 한국의약품유통협회장 등 정관계 및 제약업계 인사 200여명이 참석했다. 예산 생산단지는 지난 2017년 3월 착공 2년여만에 준공됐다. 약 14만 5,097㎡규모의 부지에 1,600억원을 투자해 건립됐다.

보령제약 관계자는 “이번 예산 생산단지를 통해 해외 발매국이 확대되고 있는 카나브패밀리 글로벌화는 물론, 전문화된 항암제 생산시설을 바탕으로 항암제분야 국내외 경쟁력을 한단계 올려 명실상부한 글로벌 기업으로의 성장 발판을 마련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어 “카나브패밀리는 최고의 품질로 중남미, 동남아, 러시아 등에서 발매 후, 처방량이 확대되는 것에 맞춰 원활하게 공급하는 것을 넘어 현재 라이선스 아웃 계약이 이루어진 51개국 이외의 국가 진출에도 탄력을 받을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며 “현재 개발중인 면역항암제 겸 표적항암제인 ‘BR2002’의 대규모 생산시설을 갖춤으로써 신약개발 후 해외진출 등의 기반이 모두 갖춰졌다”고 덧붙였다.

보령제약 생산동은 지하 1층, 지상 5층, 연면적은 약 2만8,551㎡ 규모로 고형제, 항암주사제 시설이 들어선다. 신공장은 생산, 포장에서 배송까지 원스탑 일괄체계로 구축됐으며, 전자동화 시스템이 적용된 스마트팩토리를 적용했다.즉 스스로 작동하는 제조환경을 구축했으며 공장 내에서 발생되는 데이터들은 생산관리시스템과 전사적자원관리 등 생산, 경영분야 시스템과 연동되고, 공장상황에 맞게 최적화돼 운영된다.

아울러 생산라인의 모듈화를 구축함으로서 생산 효율성도 높였다. 모듈조립이 가능해지면 생산 라인에 유연성이 생겨 재조립이 가능해지기 때문에 몇 분만에 생산 모듈의 순서 및 다른 제품 생산모듈로 교체할 수 있어 생산량과 효율을 높일 수 있다.

예산 생산단지는 이러한 스마트팩토리 구축을 통해 규모면에서는 내용고형제는 8억 7,000만정, 항암주사제는 600만 바이알, 물류 4,000셀 등 생산 및 물류 처리능력도 기존 안산공장 보다 약 3배 증대됐다. 여기에 확장이 가능한 구조로 건설되어 고형제 5배, 항암제 3배, 타 제형 생산시설도 추가가 가능해 향후 가동율을 더욱 높일 수 있다.

안재현 보령제약 사장은 기념사를 통해 “예산 생산단지는 미래 대한민국 경제를 이끌어 나갈 헬스케어 산업의 새로운 메카가 될 것“이라며 “카나브패밀리와 항암제 그리고 앞으로 보령제약을 대표 할 혁신적인 면역항암제와 신약들이 전 세계 환자들의 희망을 실현시켜주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우영탁기자 tak@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D

시선집중

ad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