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사회  >  사회일반

초등생 2명 사망사고 축구클럽 승합차량 운전자 "황색 신호에 들어갔다"

  • 김진선 기자
  • 2019-05-16 04:58:26
  • 사회일반
초등생 2명 사망사고 축구클럽 승합차량 운전자 '황색 신호에 들어갔다'
사진=연합뉴스

인천 송도국제도시에서 초등학생들이 탑승한 축구클럽 승합차와 다른 승합차가 추돌해 8살 어린이 2명이 숨지고 운전자 등 6명이 다쳤다.

경찰은 축구클럽 승합차 운전자가 신호위반을 했다는 진술을 확보했다.

15일 인천소방본부에 따르면 이날 오후 7시 58분경 인천시 연수구 송도국제도시 한 아파트 앞 사거리에서 인천의 한 사설 축구클럽의 스타렉스 승합차와 카니발 승합차가 추돌했다.

이 사고로 스타렉스 승합차에 타고 있던 A(8)군 등 초등생 2명이 숨지고 카니발 운전자 B(48·여)씨 등 6명이 다쳤다.

카니발 승합차와 추돌한 뒤 인도 쪽으로 밀려난 스타렉스에 행인(20·여) 한명도 치여 부상자에 포함됐다.

사망자 2명 중 A군은 심정지 상태로 병원으로 옮겨져 오후 8시 40분께 숨졌고, 다른 초등생도 차 안에서 의식을 잃은 상태로 119구급대에 의해 구조됐으나 끝내 사망했다.

부상자 6명은 대학병원 등 인천 지역 3개 종합병원으로 옮겨져 치료를 받고 있다.

사고 당시 스타렉스 승합차에는 사설 축구클럽에 다니던 8∼11살 초등생 5명과 운전자 등 모두 6명이 타고 있었다. 카니발 승합차에는 운전자 B씨 혼자 탑승했다.

경찰 조사 결과 사고 전 스타렉스 승합차는 송도현대프리미엄아울렛에서 롯데캐슬 아파트 방향으로, 카니발 승합차는 송도캠퍼스타운역에서 연세대 송도캠퍼스 방향으로 각각 달리다가 교차로 한가운데에서 충돌한 것으로 파악됐다.

축구클럽의 승합차 운전자 C(24)씨는 사고 직후 경찰 조사에서 “차량을 몰다가 황색 신호에 교차로로 들어갔다”고 진술했다.

경찰은 교통사고처리특례법상 치사·치상 혐의로 C씨를 불구속 입건하고 추가로 정확한 사고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

경찰은 스타렉스 승합차와 교차로 한가운데에서 추돌한 B씨의 카니발 승합차는 정상 신호에 교차로를 지나다가 사고를 당한 것으로 보고 있다.

경찰 관계자는 “녹색에서 적색으로 바뀌기 전인 황색 신호에는 교차로로 진입하면 안 된다”며 “C씨가 황색 신호를 보고도 교차로에 진입했다고 말한 점으로 미뤄 스타렉스 승합차의 신호위반으로 추정한다”고 전했다.

/김진선기자 sestar@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