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

국제인물·화제
한 잔에 9만원…세계에서 가장 비싼 커피, 무슨 맛?
미국 캘리포니아 ‘클래치 커피’에서 파는 75달러짜리 커피. /AP=연합뉴스




미국 캘리포니아주의 카페에서 한 잔에 9만원에 육박하는 커피가 등장했다.

AP통신은 15일(현지 시간) 미국 커피 체인 ‘클래치 커피’의 남캘리포니아와 샌프란시스코 지점에서 ‘앨리다 내추럴 게이샤 803’ 커피를 75달러(약 8만9,000원)에 판매한다고 보도했다. 이 커피는 ‘커피계의 아카데미’로 불리는 베스트오브파나마 커피 대회에서 우승한 원두인 ‘엘리다 내추럴 게이샤’로 만들어졌다. 대회 이후 경매에서 파운드당 803달러에 팔려 ‘803’이라는 숫자가 원두 이름에 붙었다.



재스민과 베리 향이 살짝 나는 이 커피는 파나마 아라비카 원두 중에서도 희귀한 종류로 알려져 있다. 클래치 커피 샌프란시스코 지점은 이날 ‘세계에서 가장 비싼 커피’라는 타이틀로 소수의 고객들에게 시음 기회를 제공했다.
/이미경기자 seouler@sedaily.com
<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 관련태그
#커피, # 클래치커피
디지털미디어센터 이미경 기자 seouler@sedaily.com
주요 뉴스
2020.05.27 17:10:38시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