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산업  >  기업

英 법원 "삼성重, 美 선사에 1억8,000만 달러 배상하라"…삼성 측 "항소할 것"

  • 박한신 기자
  • 2019-05-16 16:58:00
  • 기업
삼성중공업은 영국 중재법원으로부터 엔스코글로벌IV 사(社)에 총 1억8,000만달러 규모의 손해배상금을 지급하라는 명령을 통보받았다고 16일 공시했다. 삼성중공업은 영국 고등법원에 항소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삼성중공업은 2007년 미국 선사인 프라이드(현 엔스코)와 드릴십 1척(DS-5)에 대한 선박건조계약(계약액 6억4,000만달러)을 체결해 2011년 인도했다. 브라질의 페트로브라스는 2011년 프라이드와 해당 드릴십 5년 용선계약을 맺었다. 그런데 페트로브라스는 2016년 “삼성중공업이 드릴십(DS-5) 건조계약 체결 과정에서 중개인에게 지급한 중개수수료 일부가 부정 사용됐고, 프라이드가 이를 인지했다”고 주장하며 용선계약을 취소했다. 이에 엔스코가 용선계약 취소에 대해 삼성중공업의 책임을 주장하며 중재를 신청했고, 이번에 삼성중공업의 손해배상 책임을 인정하는 중재 결정이 내려졌다.

삼성중공업은 공시를 통해 “중재 재판부는 핵심관련자의 증언을 배제한 채 제한적인 사실관계만으로 엔스코의 손해배상 청구를 인정했다”며 “엔스코는 삼성중공업의 중개수수료 지급 과정에 깊이 관여한 당사자이며, 법리적으로도 관련 권리를 관계사에 모두 이전해 손해배상 청구 자격이 없다고 판단되기 때문에 영국 고등법원에 항소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또 “중개수수료와 관련해 현재 미국 법무부가 조사 중이며, 조사 결과에 따라 사실관계가 달라질 수 있고 이번 중재 결정에 영향을 미칠 수 있다”고 덧붙였다. 이어 “중개수수료는 통상적으로 선박 건조 계약과정에서 중개인에게 지급하는 것”이라며 “엔스코와 합의에 따라 중개수수료를 지급했을 뿐 이후 수수료가 어떻게 사용되었는지는 알 수 없었다”고 강조했다.
/박한신 기자 hspark@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