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증권  >  시황

수익·안전 동시에...관심 끄는 '성장형 배당주'

올 상장사 영업익 전망치 하락
글로벌 저금리에 배당투자 부각
현금흐름 흑자·매년 배당 증가 등
'보배' 같은 종목 찾기 열올려

  • 조양준 기자
  • 2019-05-17 06:10:00
  • 시황
수익·안전 동시에...관심 끄는 '성장형 배당주'

최근 미중 무역분쟁 재점화에 따른 증시 부진으로 ‘주식시장의 안전자산’인 배당에 대한 관심이 어느 때보다 높아졌다. 그중에서도 배당을 꼬박꼬박 지급하면서 향후 이익이 늘어 주가 상승을 통한 차익실현까지 가능한 성장형 배당주에 관심이 쏠린다.

16일 증권업계에 따르면 국내는 물론 세계적으로 저성장 기조가 지속되면서 주식시장에서도 앞으로 주가가 오를지 여부만큼 배당률을 중요시하는 분위기가 퍼지고 있다. 특히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중국과 무역분쟁을 재개하는 동시에 미국 연방준비제도(Fed·연준)에 금리 인하를 압박하고 나서는 등 글로벌 저금리 환경으로 되돌아갈 가능성을 점치는 목소리가 많다. 이상민 바로투자증권 연구원은 “정기적으로 이자가 지급되는 채권과 비슷해 금리가 낮아지면 배당 투자에 대한 관심도 높아진다”고 설명했다.

올해 상장사들의 평균 영업이익에 대한 전망치가 지난해 말 188조7,100억원에서 최근 140조7,900억원으로 48조원 가까이 급락할 정도로 실적 전망이 악화하고 있다는 점은 배당 투자의 매력도를 더욱 높이고 있다.

이에 따라 각 증권사는 기본적으로 고배당주를 고르되 이익 개선 증대분까지 노려볼 수 있는 ‘성장형 배당주’ 같은 배당 응용 투자를 추천하고 있다. ‘안전과 성장’을 모두 손에 쥐어 줄 보배를 찾는 데 궁리하는 것이다. 바로투자증권은 ‘시가총액 1,000억원, 거래대금 5억원 이상 종목 가운데 지난해 영업현금흐름이 흑자이면서 최근 3년 연속 배당 규모를 줄이지 않고 실시한’ 종목을 성장형 배당주의 요건으로 제시했다. 이 연구원은 “3년 이상 배당을 감소시키지 않은 기업은 우수한 기업일 확률이 높다”고 설명했다.

대신증권은 ‘최근 4년 연속 배당을 실시했고 최근 4개 분기 누적 기준 현금배당성향이 80% 이하이면서 최근 4개 분기 누적 주당배당금 기준 배당수익률이 코스피 12개월 선행 배당수익률을 웃돈’ 종목을 권장했다. 조승빈 대신증권 연구원은 “배당주 탐색 시 전년도 주당 배당금과 올해 순이익 전망치 변화를 우선적으로 고려해야 한다”고 조언했다.

무역분쟁으로부터 덜 민감한 내수업종에 배당 투자를 적용한 방식도 있다. 허재환 유진투자증권 연구원은 “무역분쟁은 교역과 성장률에 부정적”이라며 “은행·통신·보험·증권 업종이 최근 평균 대비 배당수익률이 높았던 만큼 관심을 가져볼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매년 배당을 늘린 종목이 코스피의 우량주를 모은 코스피200지수의 배당수익률보다 높다는 분석도 나온다. 강송철 신한금융투자 연구원은 “코스피와 코스닥 전체 상장사 가운데 매년 연속해서 배당을 늘린 종목의 배당수익률은 동일가중(모든 종목을 동일한 가중치로 환산)으로 따진 코스피200의 배당수익률을 매년 웃돌았다”고 분석했다. 스튜어드십 코드 확산으로 각 기업이 배당을 크게 늘린 지난해에는 그 차이가 전보다 크게 벌어졌다. /조양준기자 mryesandno@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