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증권  >  증권기획

[서경스타즈IR] 한투증권, 1분기 당기순익 1위…"亞 최고 IB 도약"

자산운용·IB·AM 등 고른 성과
전년比 44% 늘어 2,186억 기록
주가도 하락장 속 나홀로 상승세
베트남·印尼 등 인프라 확충 통해
해외 IB사업·영업체계 강화 총력

  • 박경훈 기자
  • 2019-05-19 17:10:46
  • 증권기획
[서경스타즈IR] 한투증권, 1분기 당기순익 1위…'亞 최고 IB 도약'

지난 1·4분기 실적 발표 시즌에 증권업계에서 가장 주목받은 증권사는 한국투자증권이다. 증시 상승장에 힘입어 증권사들의 호실적 발표가 이어지는 가운데 유일하게 당기순이익이 2,000억원을 넘기며 업계 1위를 지켰기 때문이다. 한국투자증권의 1·4분기 당기순이익은 전년 동기 대비 44.5% 증가한 2,186억원을 기록했다.

이러한 ‘어닝 서프라이즈’에 힘입어 한국투자증권의 지주회사인 한국금융지주(071050) 주가는 5월 들어 4.09% 상승했다. 최근 미중 무역협상을 둘러싼 긴장이 고조된 가운데 외국인 투자자들의 증시 이탈이 이어지면서 코스피지수는 이달 들어 6.71% 하락했다. 올해 월간 기준 최대 하락세를 기록중이다. 한국금융지주의 상승세는 하락장 속 다른 증권주들의 주가 하락과 대비된다.

한국투자증권은 국내 금융투자회사 중 가장 다변화되고 안정적인 수익 기반을 갖췄다는 평가에 걸맞게 1·4분기에 위탁매매(BK) 부문, 자산관리(AM) 부문, 투자은행(IB) 부문, 자산운용(Trading) 부문에서 고른 성과를 거뒀다. 특히 IB 부문 수수료 수익은 전년 동기 대비 22.4% 증가한 517억원, 자산운용부문은 48.6% 증가한 2,817억원을 각각 기록했다. 증권사마다 새 먹거리로 IB를 강화하면서 경쟁이 심화된 탓에 IB 부문 수익 대신 상대적으로 한국투자증권이 경쟁력을 갖춘 것으로 평가되는 자기자본투자(PI) 등 자산운용 성과가 두드러진 모습이다. 임희연 신한금융투자 연구원은 “국내 증권사들이 PI를 확대하는 이유는 수수료 할인 경쟁이 절정에 다다르고 중개(브로커리지) 및 자산관리만으로는 이익 증가가 어려운 국내 주식 시장의 제한적인 성장성을 인식했기 때문”이라고 설명하면서 한국금융지주를 자본 효율성이 뛰어난 증권업종 최우선 추천주로 제시했다.

한국투자증권은 올해 중점 추진전략으로 △계열사 및 본부 간 시너지 일상화 △자원 활용 최적화 및 철저한 리스크 관리 △디지털 금융 경쟁력 제고 및 업무혁신 정착 △해외 현지법인의 성공적 안착 및 경쟁력 확보 △정도 영업을 통한 고객 만족, 고객 수익률 제고 등을 설정하고 박차를 가하고 있다. 이와 함께 해외시장 개척을 통해 아시아 최고 IB 도약을 위한 도전을 이어나간다는 계획이다.

지난해에는 베트남 현지 법인 ‘키스(KIS) 베트남’의 380억원 규모 유상증자를 단행했다. 이를 통해 키스 베트남은 자기자본 기준 현지 8위로 올라섰고 신용공여 한도가 기존의 2배 가까이 확대돼 주식중개영업 확장뿐만 아니라 최근 한국기업의 베트남 사업 확대 추세에 맞춘 기업공개(IPO), 기업 인수합병(M&A) 등 IB사업도 더욱 활발히 추진할 수 있게 됐다. 지난해 7월에는 하노이 증권거래소로부터 베트남 파생상품(선물) 라이센스를 외국계 증권사 중 최초로 획득하고 파생상품 시장에 진출했다. 이를 계기로 키스 베트남은 IB, 파생상품, PI 등의 역량을 강화하는 종합증권사를 지향하면서 성장 가능성이 높은 기존 브로커리지, 시장 인프라 강화를 중장기 사업방향으로 설정했다.

올해는 IB 사업 확대를 위한 현지 네트워크를 강화하고 본사와 협업을 통한 한국계 기업 대상 마케팅 강화, 시장 점유율 확대를 위한 브로커리지 및 파생상품 관련 시스템 업그레이드 등을 추진한다는 방침이다. 또한 법인영업 및 리서치 역량을 강화하고 오는 6월 오픈 예정인 신규 파생상품 커버드 워런트(CW) 시장의 선제적 진입과 정착을 위한 노력도 이어간다는 계획이다.

인도네시아에서도 지난해 7월 출범한 ‘키스(KIS) 인도네시아’를 통해 ‘증권 한류’ 전파에 나서고 있다. 한국형 온라인 주식 매매 시스템(HTS·MTS)을 도입해 리테일 영업 체계를 구축했고 채권·주식 중개 인프라를 확장하는 한편 M&A 업무까지 더해 5년 내 현지 5위권 증권사를 목표로 하고 있다. 올해는 자산운용업으로 사업 영역을 확대하기 위해 현지법인 자회사인 자산운용사 설립을 추진 중이다. 이를 통해 기관투자자 마케팅, 펀드 판매 수익 공유, 신상품 개발 협력 등 증권사와 자산운용사 간 시너지를 창출한다는 계획이다. /박경훈기자 socool@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