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사회  >  사회일반

황하나 마약 혐의 추가기소, 박유천과 한 법정서 만날 가능성 높다

  • 김진선 기자
  • 2019-05-24 15:22:49
  • 사회일반
황하나 마약 혐의 추가기소, 박유천과 한 법정서 만날 가능성 높다
황하나, 박유천 / 사진=연합뉴스

검찰이 박유천과 함께 마약 투약 혐의를 받고 있는 남양유업 창업주 외손녀 황하나(31) 씨의 또 다른 마약 혐의를 추가 기소했다.

수원지검 강력부(박영빈 부장검사)는 24일 황씨를 마약류 관리에 관한 법률 위반 혐의로 기소했다고 밝혔다.

황씨는 지난 2∼3월 가수 겸 배우인 박유천(33)과 3차례에 걸쳐 필로폰 1.5g을 구매해 서울 용산구 한남동 오피스텔 등에서 6차례에 걸쳐 투약한 혐의를 받는다.

앞서 지난해 9워부터 10월까지 박유천이 살던 서울 강남구 삼성동 오피스텔에서 그가 소지하고 있던 필로폰을 1차례 함께 투약한 혐의도 받는다.

앞서 검찰은 지난 17일 박유천에 대해도 같은 혐의로 기소했다.

두 사람이 같은 혐의로 재판에 넘겨짐에 따라 둘은 한 법정에 서게 될 가능성이 높아졌다.

/김진선기자 sestar@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