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산업  >  바이오&ICT

주한美대사, 화웨이 정조준 “신뢰 못할 공급자는 안보에 영향 미쳐"

‘클라우드의 미래’ 토론회 기조연설
5G 시대 사이버 보안 중요…안보는 단편적인 것이 될 수 없어
비용 절감 솔깃해도 신뢰할 수 없는 공급자로 리스크 커질 것

  • 권경원 기자
  • 2019-06-05 12:05:00
  • 바이오&ICT


주한美대사, 화웨이 정조준 “신뢰 못할 공급자는 안보에 영향 미쳐'
해리 해리스 주한미국대사가 5일 서울 강남구 페이스북코리아에서 열린 ‘클라우드의 미래’ 콘퍼런스에서 기조연설을 하고 있다./연합뉴스

미국의 화웨이 ‘보이콧’이 이어지는 가운데 해리 해리스 주한미국대사가 5G 시대엔 신뢰할 수 없는 통신장비 공급자를 선택해선 안 된다고 강조했다. 화웨이를 직접적으로 언급하진 않았지만 국내 역시 화웨이와의 거래 제한에 동참해야 한다는 점을 우회적으로 드러낸 발언으로 보인다.

해리스 대사는 5일 서울 강남구 역삼동 페이스북코리아에서 열린 ‘클라우드의 미래’ 컨퍼런스에 기조연설을 통해 “5G가 갖춰져 가는 시점에 사이버 보안이 점점 중요해지고 있다”라며 “효과적이고 규칙에 기반한 사이버 보안은 동맹국가들의 통신을 보호하기 위한 핵심”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마이크 폼페이오 국무장관이 말했듯이 세계는 신뢰할 수 있는 시스템을 원한다”며 “단기적인 비용 절감이 솔깃할 수는 있지만 신뢰할 수 없는 공급자를 선택하는데 따른 장기적인 리스크(위험)이 매우 크다”고 지적했다.

이어서 “신뢰 받는 공급자를 선택하는 것이 안보뿐만 아니라 비용 측면에서도 효율적”이라며 “지금 내리는 결정이 수십년간 국가 안보에 영향을 미칠 것”이라고 덧붙였다.

한편 이날 컨퍼런스에선 의료 분야의 GE헬스케어와 페이스북, 사이버보안 업체 파이어아이, 배달의민족 업계 관계자들이 모여 클라우드 활용 성과와 제도 개선 제안 등에 대해 의견을 나눴다.
/권경원기자 nahere@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