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산업  >  바이오&ICT

휴온스, 한국화학연구원에서 신약후보물질 2종 도입

간질환·심부전 치료제 후보물질 도입

  • 우영탁 기자
  • 2019-06-11 09:59:44
  • 바이오&ICT
휴온스, 한국화학연구원에서 신약후보물질 2종 도입

휴온스(243070)는 대전 유성구 한국화학연구원에서 엄기안 휴온스 대표와 김창균 한국화학연구원장 직무대행이 참석한 가운데 혁신 신약 개발을 위한 기술이전 및 공동연구 확대에 대한 협약을 체결했다고 11일 밝혔다.

휴온스와 한국화학연구원은 이날 간질환 치료제 개발과 심부전 치료제 개발에 대한 총 2건의 협약을 체결했다.

간질환 치료제 개발 협약은 지난해 6월 체결한 ‘단백질 분해 플랫폼 기술(PROTAC)을 활용한 간질환 치료제 공동 연구 협약’의 연장선으로, 휴온스는 한국화학연구원의 하재두, 황종연 박사팀과 지난 1년간의 공동연구를 통해 간질환 치료에 효과를 보이는 유망한 단백질 분해 유도제를 발굴했으며, 이에 대한 독점권을 확보하게 됐다. 단백질 분해 플랫폼 기술은 세포 내에 존재하는 유비퀴틴-프로테아좀 단백질 분해 기전을 이용해 질병을 야기하는 특정 단백질을 제거한다.

심부전 질환을 타깃으로 하는 새로운 기전의 신규 화합물에 대해서도 기술이전을 받았다. 신규 화합물은 심박출량 보존 심부전(HFpEF) 환자를 타깃으로 하는 약물로 오광석, 임채조, 이정현 박사로 구성된 한국화학연구원 공동 연구팀과 후속 공동연구를 통해 신약으로 발굴할 예정이다.

엄기안 휴온스 대표는 “간질환, 심부전 치료제를 비롯해 글로벌 제약 바이오 시장을 선도할 수 있는 혁신 신약 개발에 매진하겠다”고 밝혔다.
/우영탁기자 tak@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