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사회  >  사회일반

오늘 검찰총장 후보군 논의…3~4명으로 압축

  • 조권형 기자
  • 2019-06-13 09:22:28
  • 사회일반
오늘 검찰총장 후보군 논의…3~4명으로 압축

문재인 정부의 두 번째 검찰 수장을 맡게 될 검찰총장 후보자가 이날 3~4명으로 추려질 예정이다.

13일 법무부에 따르면 문무일 검찰총장의 후임을 임명하기 위한 검찰총장 후보추천위원회(위원장 정상명 전 검찰총장)가 이날 오후 2시 정부과천청사에서 열린다.

추천위는 현재 진행 중인 인사검증 결과 등을 토대로 차기 검찰총장 후보를 3~4명으로 압축해 박상기 법무부 장관에게 추천할 예정이다. 위원 간 견해차가 클 경우 회의가 한 번 더 열릴 수 있지만 관례에 따라 첫 회의 때 후보군이 좁혀질 가능성이 크다.

청와대는 최근 개인·법인·단체로부터 천거 받은 10여 명의 후보자 가운데 8명을 추려 인사검증 작업을 하고 있다. 인사검증 대상에는 이금로(54·20기) 수원지검장과 봉욱(54·19기) 대검찰청 차장검사, 김오수(56·20기) 법무부 차관, 황철규(55·19기) 부산고검장, 조은석(54·19기) 법무연수원장, 김호철(52·20기) 대구고검장 등 19∼20기 고검장급 검찰 간부들이 포함된 것으로 알려졌다. 윤석열(59·23기) 서울중앙지검장과 조희진(57·19기) 전 서울동부지검장도 인사검증 대상에 이름을 올렸다.

추천위는 검찰의 조직 안정을 가져올 수 있는 리더십과 수사·지휘 역량, 내·외부 신망 등의 요소를 두루 감안해 후보군을 결정할 전망이다. 추천위는 당연직 위원 5명, 비당연직 위원 4명 등 총 9명으로 꾸려졌다. 당연직 위원은 김인겸 법원행정처 차장, 이찬희 대한변호사협회장, 김순석 법학전문대학원협의회 이사장, 박균성 한국법학교수회 회장, 윤대진 법무부 검찰국장이다. 비당연직 위원으로는 정 전 총장, 김이택 한겨레 논설위원, 원혜욱 인하대 법학전문대학원 교수, 전지연 연세대 법학전문대학원 교수가 위촉됐다.

박 장관은 위원회가 추천한 후보자 중 한 명을 문 대통령에게 임명 제청하며, 문 대통령이 제청자를 지명해 국회 인사청문회를 거쳐 임명하는 절차를 밟게 된다. 문무일 총장의 임기는 다음 달 24일 종료된다.
/조권형기자 buzz@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시선집중

ad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