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경제 · 금융  >  경제동향

300억원대 中 자동차부품 국산 둔갑해 판매한 업체 적발

관세청, 산업을 보호 위해 전국적으로 수사 확대

  • 김민주 기자
  • 2019-06-13 09:56:53
  • 경제동향
300억원대 中 자동차부품 국산 둔갑해 판매한 업체 적발
국산으로 둔갑한 자동차 부품/관세청

중국산 자동차 부품을 수입해 국산으로 속여 다시 해외에 수출한 업체들이 적발됐다.

관세청 대구본부세관은 중국산 자동차 부품 626만점을 수입한 후 국내산으로 둔갑시켜 유통한 3개 업체를 대외무역법 및 관세법 위반 혐의로 입건했다고 13일 밝혔다. 이번에 적발된 업체는 2014년 7월부터 최근까지 325억원 어치에 달하는 중국산 자동차 부품을 수입해 원산지를 국산으로 바꾼 뒤 유통한 혐의를 받고 있다.

300억원대 中 자동차부품 국산 둔갑해 판매한 업체 적발
원산지 허위표시 자동차 현가장치와 원산지 허위표시에 사용된 도구자료/관세청

이들은 부품에 ‘MADE IN KOREA’ 표시를 각인하는 수법을 사용했다. 위조된 부품은 국산 정품보다 30~50% 싼 가격에 국내 자동차 부품시장에서 판매됐으며 중동 동남아시아, 남미 등지에 수출된 것으로 확인됐다. 이들이 원산지를 위조한 자동차 부품은 탑승자의 안전과 직결되는 조향장치나 현가장치다. 동일 부품을 국내 모 업체의 연구소가 품질 테스트를 벌인 결과 일부 부품이 국내 완성차 업체가 요구하는 납품 기준에 미달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300억원대 中 자동차부품 국산 둔갑해 판매한 업체 적발
국산으로 둔갑한 자동차 부품/관세청

대구본부세관은 지난 3월 지역 내 일부 자동차 부품업체들이 값싼 중국산을 국산으로 속여 부품시장에 판매한다는 정보를 입수했고 수사 끝에 업체들을 적발했다. 관세청은 외국산 자동차부품을 국산으로 속여 판매하거나 해외 수출하는 업체가 더 있다고 보고 전국으로 수사를 확대하기로 했다. /김민주 인턴기자 min0704@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