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정치  >  청와대

文 대통령, U20 축구 선수단에 "자랑스럽다" 응원메시지

文 대통령, U20 축구 선수단에 '자랑스럽다' 응원메시지

“멋지게 놀고 나온 우리 선수들 자랑스럽습니다”

문재인 대통령이 16일 2019 국제축구연맹(FIFA) 20세 이하(U-20) 월드컵 결승전이 끝난 후 공식 사회관계망서비스(SNS)를 통해 한국 대표팀이 준우승을 차지한 성과를 치하했다.

이날 스웨덴 국빈방문을 마치고 귀국길에 오른 문 대통령은 “대한민국 남자 축구 역사상 첫 FIFA 결승전이었습니다. 순방을 마치고 돌아가는 길에 저도 응원의 마음을 보탰습니다. 밤잠을 잊고 경기를 지켜보신 국민도 아쉽지만 즐거웠으리라 믿습니다”고 적었다. 이어 “선수들은 경기를 마음껏 즐겼습니다. 어떤 상황에서도 스스로를 믿고 동료들을 믿었습니다. 젊음을 이해하고 넓게 품어준 감독님과 선수들은 우리 마음에 가장 멋진 팀으로 기억될 것입니다. 자랑스럽습니다”라고 격려했다.

문재인 대통령은 또 “하나의 팀을 만들어오신 감독님, 코칭스태프, 축구협회 관계자 여러분도 수고 많으셨습니다”라며 “축국 선수 아들을 뒷바라지하느라 애쓰시고 마음 졸여오신 부모님들께도 축하와 감사의 말씀을 드립니다”고 두루 고마움을 전했다.

문 대통령은 이번 승리가 헝가리에서 벌어진 비극을 다독여줄 수 있는 소식이 될 수 있으리라고도 말했다. 문 대통령은 “폴란드에서 보내온 소식이 다뉴브강의 눈물과 애통함을 조금이나마 위로해주었으면 합니다”라며 “국민께서도 유족들이 슬픔을 딛고 다시 일어설 수 있도록 따뜻하게 손잡아주시기 바랍니다”고 적었다.

한편 한국 대표팀은 이날 새벽 폴란드 우치에서 열린 우크라이나와의 대회 결승전에서 전반 4분 만에 이강인의 페널티킥 선제골로 앞서 나갔으나 전반에 동점골을 허용한 데 이어 후반에 두 골을 내주며 1-3으로 패했다.
/김경미기자 kmkim@sedaily.com
文 대통령, U20 축구 선수단에 '자랑스럽다' 응원메시지
출처=문재인 대통령 공식 트위터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