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산업  >  기업

현대차그룹, 8년간 사회적 일자리 1,420개 창출

  • 이재용 기자
  • 2019-06-27 11:33:03
  • 기업
현대차그룹, 8년간 사회적 일자리 1,420개 창출
이병훈(왼쪽 네번째) 현대자동차그룹 상무가 26일(현지시간) 스위스 제네바에서 열린 UN 사회연대경제 컨퍼런스에서 현대차그룹의 사회적기업 육성 사업 성공 사례를 발표하고 있다. /사진제공=현대차그룹

현대자동차그룹이 8년간 211개 사회적기업을 육성해 1,420개의 사회적 일자리를 창출했다.

현대차그룹은 26일(현지시간) 스위스 제네바에서 열린 UN 사회연대경제(SSE) 컨퍼런스에 초청받아 이 같은 사회적기업 육성 성공 사례를 발표했다고 27일 밝혔다.

UN SSE는 UN 18개 기관이 참여하는 사회연대경제 태스크포스와 의장기관인 국제노동기구(ILO) 주최로 올해 처음 열렸다.

이날 현대차그룹은 특별세션에 참여해 지난 2012년부터 이어온 현대차그룹의 H-온드림 사회적기업 창업오디션의 경제적 성과와 UN 지속가능개발목표와 관련된 사회적 성과를 공유하고 정부, 공공기관, 시민사회 등 다자간 협력의 중요성을 발표했다.

현대차그룹과 현대차 정몽구 재단은 지난 8년 동안 H-온드림 사회적기업 창업오디션을 통해 총 211개의 사회적기업에 지원금과 경영 멘토링, 구매 연결, 협력사업 추진으로 총 1,420개의 일자리를 창출하는 성과를 거뒀다.

H-온드림 사회적기업 창업오디션에 참여한 사회적기업은 소외계층 주거문제 해결, 노숙인 일자리 창출, 위안부 할머니 모티브 상품 판매 영업이익 50% 기부 등의 혁신적인 사업을 통해 사회적기업 생태계에 활력을 불어넣고 있다.

이병훈 현대차그룹 상무는 이날 발표에서 “H-온드림 사회적기업 창업오디션을 통해 8년간 지속적으로 사회적기업가를 발굴하고 육성해 사회적기업 생태계 활성화에 기여하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또 “H-온드림 사회적기업 창업오디션이 단순한 창업 지원 프로그램이 아니라 우리 사회의 혁신가를 육성하는 인재 육성 사회공헌 플랫폼으로 거듭나도록 앞으로도 최선을 다하겠다”고 덧붙였다.

한편 현대차그룹은 지난해 5월 고용노동부와 ‘청년 사회적기업 육성 지원 및 신중년 일자리 창출’ 협약을 체결하고 오는 2023년까지 150개 사회적기업의 창업을 지원해 1,250개의 청년 일자리를 창출하겠다고 밝힌 바 있다.
/이재용기자 jylee@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