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산업  >  기업

트럼프 "바이 아메리칸" 외치자…美, 한국산 후판 3배 관세 폭탄

공공 이어 민간부문도 장벽 높여

  • 김우보 기자
  • 2019-07-17 18:45:51
  • 기업
미국이 한국의 건설용 철강재인 후판에 대한 반덤핑관세를 3배 가까이 끌어올렸다. 도널드 트럼프 미 대통령이 공공조달시장에 해외 기업들이 사실상 참여할 수 없도록 한 데 이어 민간 부문에 대한 장벽까지 높이는 것 아니냐는 우려가 나온다. ★관련기사 12면

17일 산업통상자원부에 따르면 미 상무부는 한국 철강업체가 수출하는 후판에 대한 연례재심에서 20.09%의 반덤핑관세를 매기기로 잠정 결정했다. 기존에 적용되던 7%대 수준의 관세율을 3배 가까이 높인 것이다. 관세적용 대상 업체에는 최대 수출업체인 포스코 등이 포함됐다. 앞서 트럼프 대통령은 지난 15일(현지시간) 연방정부 인프라 프로젝트에 의무적으로 사용해야 하는 미국산 철강 비중을 최대 95%까지 높이는 내용의 ‘바이 아메리칸(Buy American)’ 행정명령에 서명했다.

후판은 6㎜ 이상의 두꺼운 철판으로 선박 건조나 교량 건설에 쓰인다. 산업부에 따르면 지난해 기준 미국으로 수출된 물량은 약 1억5,000만달러 규모다. 전체 대미 철강 수출량의 10% 수준으로 많지 않지만 업계는 미국이 후판을 시작으로 다른 철강재의 관세를 높일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다고 보고 있다.
/세종=김우보기자 ubo@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