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정치  >  청와대

대화하자는데...연일 反日 메시지 보내는 조국

"韓국력 성장...겁먹고 쫄지말자"
일주일새 日관련 페북 글 38건
'친일파' 등 단어 국내갈등 우려

  • 양지윤 기자
  • 2019-07-21 15:47:08
  • 청와대
대화하자는데...연일 反日 메시지 보내는 조국
조국 청와대 민정수석 / 연합뉴스

한일 무역갈등이 심화함에 따라 우리 정부가 대화를 통한 외교적 해법을 강조하고 있는 가운데 조국 청와대 민정수석이 연일 페이스북에 극일(克日) 메시지를 올리며 적극적인 여론전을 펼치고 있다. 조 수석은 특히 ‘친일파’ ‘이적’ ‘매국’ 등의 단어를 사용하며 일본의 수출규제 조치를 비판했다. 하지만 일각에서는 조 수석의 이 같은 ‘편가르기’식 메시지가 대화를 통해 갈등을 해결하려는 정부에 부담으로 작용할 수 있다는 비판도 나온다.

조 수석은 21일 페이스북에 “문재인 정부는 국익수호를 위해 ‘서희’의 역할과 ‘이순신’의 역할을 동시에 수행하고 있다”며 “지레 겁먹고 쫄지 말자. 외교력을 포함해 현재 한국의 국력은 1965년 한일청구권협정 체결 시기와는 비교할 수 없을 정도로 성장했다”는 글을 올렸다. 거란 침략 당시 외교 담판으로 강동 6주를 얻어낸 고려 문신 서희와 임진왜란 때 왜적의 침략에 맞서 싸운 이순신을 언급하며 일본과의 무역갈등에 ‘강온전략’으로 대처하겠다는 의지를 밝힌 것이다. 같은 날 올린 다른 게시글에서는 “일본의 궤변을 반박하기는커녕 이에 노골적으로 또는 암묵적으로 동조하면서 한국 대법원과 문재인 정부를 매도하는 데 앞장서는 일부 한국 정치인과 언론의 정략적 태도가 참으로 개탄스럽다. 전통적으로 ‘우파’가 ‘국익’을 최우선으로 하는 법인데 한국에서는 정반대”라며 자유한국당을 비롯한 야당을 비판했다. 또 이인영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가 기자간담회에서 ‘한국당이 한일전에서 백태클을 하고 있다’고 언급한 내용의 기사를 공유하며 “이인영 민주당 원내대표의 일갈!”이라고 썼다.

조 수석은 전날인 지난 20일에는 대법원의 강제징용 피해자 배상 판결을 부정하는 사람을 ‘친일파’라고 불러야 한다는 글을, 18일에는 “이러한 상황에서 중요한 것은 진보냐 보수냐, 좌냐 우냐가 아니라 ‘애국’이냐 ‘이적’이냐”라는 글을 올려 논란을 빚기도 했다. 조 수석이 14일부터 일주일간 페이스북에 올린 일본 관련 게시글은 총 38건에 달한다. /양지윤기자 yang@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