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산업  >  생활

일본에 밀린 K-뷰티…中 화장품 시장 1위자리 뺏겨

‘K-뷰티’ 위협하는 ‘J-뷰티’
中 화장품 시장 수입액 7억7,000만달러 기록
세계무대에서도 日 화장품 수출액 1위

  • 송윤지 기자
  • 2019-08-05 09:17:02
  • 생활

K뷰티, J뷰티, 수출, 중국

일본에 밀린 K-뷰티…中 화장품 시장 1위자리 뺏겨
지난 11일 미국 캘리포니아주 로스앤젤레스 도심 LA컨벤션센터에서 열린 케이콘(KCON) 2018 LA에 참가한 현지 K팝 여성 팬들이 K뷰티 시연 코너에서 제품을 써보고 있다./연합뉴스

한국이 1분기 중국 수입 화장품 시장 1위 자리를 일본에 빼앗겼다. 한류 대표상품으로 기대를 받아온 K-뷰티가 주춤한 가운데 J-뷰티가 급성장하면서 글로벌 경쟁의 주도권을 내줄 위기에 처한 것이다.

5일 대한화장품산업연구원에 따르면 세계무역기구(WTO)와 유엔무역개발회의(UNCTAD)가 공동 운영하는 국제무역센터(ITC) 조사결과 1분기 중국 화장품 시장의 국가별 수입액은 일본이 7억7,000만달러(약 9,200억원)로 가장 많았다. 이어 프랑스가 7억3,000만달러(약 8,800억원)로 2위, 한국이 7억2,000만달러(약 8,600억원)로 3위였다.

일본은 2015년 후 3위권에 맴돌다가 지난해 2위를 차지한 후 올해 1위를 기록했다. 한국은 지난해 프랑스를 제치고 1위를 차지했지만 이번에 3위로 떨어졌다.

일본은 세계 무대에서도 한국을 맹추격하고 있다. 지난해 일본의 화장품 수출액은 52억달러(약 6조2,000억원)로, 전년 36억7,000만달러(약 4조4,000억원)보다 42% 증가했다. 국가별 순위로는 프랑스, 미국, 독일, 싱가포르, 한국, 이탈리아에 이은 7위로, 지난해 8위보다 1계단 올랐다.

최근 4년간(2014~2018년) 일본의 화장품 수출액은 연평균 35.4% 증가해 세계 주요 화장품 수출국 중 가장 높았다. 한국도 지난해 화장품 수출액 62억9,000만달러(약 7조5,000억원)를 기록해 전년 49억8,000만달러(약 6조원)보다 26% 늘어났지만 일본의 성장세가 한국을 뛰어넘으면서 그 격차가 2년 만에 좁혀졌다.

최근 파이낸셜타임스는 “잠자는 거인이었던 J-뷰티가 드디어 눈을 떴다”며 “K-뷰티가 트렌디한 아이템으로 주목받았다면 기본에 충실하면서도 뛰어난 기술력을 보유한 J-뷰티의 시대가 돌아오고 있다”고 평했다.

대한화장품산업연구원은 “일본이 어느새 중국 시장을 중심으로 아시아 시장에서 영향력을 키워가고 있다”며 “전통적으로 고급스럽고 고가의 이미지를 가진 J-뷰티가 중가 이하 시장까지 가성비를 내세워 잠식할 경우 K-뷰티의 강점도 퇴색할 수 있다”고 우려했다.

그러면서 “K-뷰티는 젊고, 대중적이고, 빠르며, 독특한 색채를 살리되 주요 기업의 프리미엄 브랜드뿐만 아니라 초프리미엄 제품 출시와 브랜딩을 선도적으로 시도해야 한다”며 “스킨케어 품목 외 색조제품과 헤어케어 등 품목 다양화에도 힘써야 한다”고 제안했다.

일본에 밀린 K-뷰티…中 화장품 시장 1위자리 뺏겨
미국 현지인들이 루트리 브랜드가 입점한 K뷰티 매장을 구경하고 있다./사진제공=KT

/송윤지 인턴기자 yjsong@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