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서경스타  >  TV·방송

'냉장고를 부탁해' 박미선, '철없는 남편' 이봉원을 이만기에게 부탁

  • 김주희 기자
  • 2019-08-05 20:00:00
  • TV·방송
박미선이 이봉원의 사업계획에 대해 달콤살벌한 충고를 전했다.

'냉장고를 부탁해' 박미선, '철없는 남편' 이봉원을 이만기에게 부탁
사진=JTBC ‘냉장고를 부탁해’

5일(월)에 방송되는 JTBC ‘냉장고를 부탁해’에 이봉원과 이만기가 찾아온다. 이번 방송에서는 ‘마이너스의 손’ 이봉원이 출연해 중식당 운영 비하인드 스토리와 숨겨뒀던 요리 실력을 공개한다.

최근 진행된 ‘냉장고를 부탁해’ 녹화에서 이봉원은 “중식·한식 조리사 자격증을 땄다” “천안에서 1년째 중식당을 운영 중인데, 처음에는 하루 매출이 450만 원까지 될 정도로 장사가 대박 났다”라고 전해 놀라움을 자아냈다. 하지만 이내 이봉원은 “하지만 잦은 주방 일로 허리가 안 좋아져 두 달동안 휴업한 후 재오픈 하니 예전 같지 않다”라며 걱정을 토로했다. 이에 ‘중식의 대가’ 이연복 셰프가 본인만의 특별한 장사 노하우를 전수해 이목을 모았다.

이어 중식당을 운영하며 천안에서 혼자 살고 있는 이봉원의 냉장고가 공개됐다. 냉장고에서는 조개젓 무침, 헛개물, 된장찌개 등 이봉원이 만든 요리들은 물론 본가인 일산 텃밭에서 직접 키운 무공해 채소까지 가득 나왔다. 이봉원이 직접 만든 요리를 시식한 셰프들은 “맛있다”며 연이어 호평했고, 이봉원은 “혼자 살아도 최소 1식 4찬 800kcal를 갖춰 먹는다”며 자랑스러운 모습을 보였다.

이어 즉석에서 아내 박미선과의 깜짝 전화 연결이 이어졌다. 박미선은 “이봉원이 천안에 중식당 낸 거 알고 있냐”라는 출연진의 질문에 “소문으로 들어 알고 있다”고 너스레를 떨어 웃음을 자아냈다. 또한 이봉원이 또 다른 사업계획에 의욕을 보이자 박미선은 이만기에게 이봉원을 살 떨리게 만드는 부탁을 전했다는 후문.

이봉원과 박미선의 유쾌한 전화 통화 현장은 8월 5일(월) 밤 11시에 방송되는 JTBC ‘냉장고를 부탁해’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김주희기자 sestar@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