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사회  >  사회일반

전 남편 살해 '고유정 첫 재판' 악마의 눈물, 머리채 잡히고 "살인마" 분노

첫 공판 두고 제주지법 처음으로 방청권 선착순 배부
법정선 "살인마, 말도안돼, 추잡스럽다" 분노와 함성
고유정 "전 남편이 겁탈하려 해서 범행" 주장 그대로
호송차에 오르기 전 시민에게 머리채 잡히기도

  • 최상진 기자
  • 2019-08-12 12:53:58
  • 사회일반
전 남편 살해 '고유정 첫 재판' 악마의 눈물, 머리채 잡히고 '살인마' 분노
전 남편 살해 혐의로 구속기소 된 고유정이 12일 오전 첫 재판을 받기 위해 제주지방법원으로 이송되고 있다. /연합뉴스

전 남편을 살해하고 시신을 훼손·유기한 혐의로 구속기소된 고유정(36)이 처음으로 법정에 섰다.

제주지법 형사2부(정봉기 부장판사)는 12일 201호 법정에서 고유정에 대한 첫 정식 공판을 열었다.

고유정은 이날 연녹색 수의를 입고 법정에 나왔다. 지난 6월 12일 검찰에 송치되는 과정에서 취재진 앞에 모습을 드러낸 지 두 달 만이다.

그동안 머리를 풀어헤쳐 얼굴을 가렸던 것과 같은 모습으로 법정에 들어선 고유정이 등장하자 제주지법 사상 처음으로 방청권을 선착순으로 배부하는 방식으로 법정에 들어온 방청객들은 술렁이기 시작했다. 일부 시민들은 “육지에서 내려와 새벽부터 기다렸는데 몇 명 들어가지도 못하게 한다”며 “문을 열어 놓고 재판하라”는 등 법정에 들어가지 못해 불만을 토로하기도 했다.

일부 방청객은 고유정을 향해 “살인마”라고 소리질러 법원 관계자들에게 제지당하기도 했다.

전 남편 살해 '고유정 첫 재판' 악마의 눈물, 머리채 잡히고 '살인마' 분노
고유정의 첫 정식 재판일은 12일 오전 제주지방법원에서 재판 방청을 원하는 시민들이 방청권을 받기 위해 줄을 서고 있다. /연합뉴스

재판이 시작되고 국민참여재판을 원하냐는 재판장의 질문에 고유정은 “원하지 않는다”고 짧게 말했다. 이름·생년월일·직업 등 재판부가 피고인의 신원을 확인하는 인정신문에는 작은 목소리로 답했다. 고유정은 1시간 20분 남짓 진행된 공판에서 고개를 푹 숙인 채 재판에 임했다.

검찰과 변호인 측은 계획적 살인을 두고 치열한 공방을 이어갔다. 고유정은 검찰이 공소사실을 밝히는 동안 고개를 떨군 채 눈물을 흘리기도 했다.

고유정 측 변호인은 “강씨가 졸피뎀이 섞인 밥을 먹지도 않았을 뿐만 아니라 강씨 자신의 강한 성적 욕구를 이기지 못해 고씨를 겁탈하려고 했다”고 주장했다.

방청객들은 “말도 안되는 소리다. 추잡스럽다”며 허탈해 했다.

피해자 유가족은 방청석에 앉아 울분을 삼키며 재판을 지켜봤다.

법정은 고씨가 퇴정하려고 피고인석에서 일어나자 다시 술렁거렸다. 일부 방청객은 “얼굴을 들어라”는 등 고함을 치기도 했다.

제주법원은 사회적으로 관심이 높은 재판인 만큼 법정 질서 유지를 위해 지난달 열린 공판준비기일부터 방청권 소지자만 방청을 허용했다. 이로 인해 방청권을 얻지 못한 일부 시민들의 항의가 이어지기도 했다.

한편 고유정은 지난 5월 25일 오후 8시 10분부터 9시 50분 사이 제주시 조천읍의 한 펜션에서 전남편 강씨를 흉기로 찔러 살해한 혐의를 받고 있다.

고유정의 다음 재판은 9월 2일 오후 2시 열린다.

전 남편 살해 '고유정 첫 재판' 악마의 눈물, 머리채 잡히고 '살인마' 분노
전 남편 살해 혐의로 구속기소 된 고유정이 12일 오전 제주지법에서 첫 재판을 받고 나와 호송차에 오르기 전 한 시민에게 머리채를 잡히고 있다. /연합뉴스

/최상진기자 csj8453@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