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국제  >  정치·사회

이란 “4.5% 농축우라늄 보유량 370㎏으로 늘려”

지난달 이어 핵합의 또 위반

  • 박민주 기자
  • 2019-08-13 22:46:44
  • 정치·사회
이란이 핵합의(JCPOA·포괄적공동행동계획) 위반에 해당하는 농도 4.5%의 우라늄 보유량을 370㎏으로 늘렸다고 13일(현지시간) 밝혔다.

dpa통신에 따르면 베흐루즈 카말반디 이란 원자력청 대변인은 이날 이란 ISNA통신에서 이같이 주장했다.

농도 4.5%의 우라늄은 저농축으로 분류되며 원자력발전소의 핵연료봉으로 쓸 수 있는 수준이다.

이란이 지난 2015년 7월 주요국(유엔 안전보장이사회 5개 상임이사국+독일)과 서명한 핵합의에 따르면 이란은 우라늄을 3.67%까지 농축할 수 있고 저장 한도량도 300㎏으로 제한돼 있다.

그러나 미국이 지난해 5월 이란 핵합의를 일방적으로 탈퇴하고 대(對)이란 제재를 복원하면서 이란 핵합의는 붕괴될 위기에 놓였다. 지난달 이란은 미국의 핵합의 탈퇴에 대응해 우라늄 농축 농도를 4.5% 이상으로 높였다고 밝혔다.

이란은 오는 9월5일까지 유럽이 이란산 원유 수입을 재개하지 않으면 우라늄 농축 농도를 20%까지 높일 수 있다고 경고한 바 있다.

프랑스 등 유럽은 이란 핵합의를 유지해야 한다는 입장이지만 이란은 유럽이 핵합의 이행에 미온적이라며 불만을 나타내왔다.

/박민주기자 parkmj@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