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산업  >  기업

현대차, 中서 투싼 40만대 리콜

영하 30도 이하서 엔진오일 증가
日 혼다 CRV서도 동일 증상 보여
전체 차량에 미치는 영향은 제한적

  • 박성호 기자
  • 2019-08-14 17:28:23
  • 기업
현대자동차가 중국에서 대규모 리콜을 진행한다. 40만대 규모이기는 하지만 영하 30~40도의 극저온 상태에서 발생하는 문제이기 때문에 전체 현대차(005380)에 미치는 영향은 제한적이다.

14일 업계에 따르면 중국 국가시장감독관리총국은 지난 8일 현대차 준중형 스포츠유틸리티차량(SUV) 투싼에 대한 리콜을 결정했다. 2015년 8월17일부터 2018년 9월18일까지 생산된 1.6 터보 GDI 엔진을 장착한 투싼 자동차가 리콜 대상이며 총 40만377대이다. 이번 리콜은 지난해 10월26일 실시한 리콜 결과가 만족스럽지 않다고 중국 당국이 판단했기 때문이다. 중국 정부는 지난해 10월 저온에서 단거리 주행을 할 경우 ‘엔진 오일 증가 현상’이 발생하고 엔진 이상 경고등이 켜지며 이 상태로 계속 주행할 경우 엔진 고장을 일으킬 수 있다는 이유로 해당 차종의 리콜을 명령했다. 현대차가 1차로 리콜을 진행했지만 중국 정부는 리콜시행 유효성 검증 과정에서 여전히 저온 주행 시 엔진 윤활유 유면이 높아지는 현상이 억제되지 않았고 동시에 엔진 동력 성능이 떨어지는 현상이 발생한다며 재리콜을 결정했다.

최근 신차를 잇달아 내놓으며 중국에서의 부진을 만회하려는 현대차 입장에서는 엔진 품질 문제가 불거지면서 발목을 잡힐 수 있는 위기에 놓였다는 지적이 나온다.

다만 업계에서는 해당 문제가 GDI 엔진이 영하 30도 이하의 극저온 상황에서만 발생하는 현상이라 전체 현대차에 미치는 영향은 제한적일 수 있다고 지적한다. 특히 극저온 상황에서의 ‘엔진 오일 증가 현상’은 일본 혼다가 중국에서 판매한 CR-V에도 동일하게 나타난 현상이다. 업계의 한 관계자는 “처음 문제점이 발견된 곳도 중국의 신장 위구르 자치구로 북부지역은 겨울 평균 기온이 영하 20도가 넘는다”며 “한국에서 이 같은 문제가 발생하는 경우는 없을 것”이라고 말했다.
/박성호기자 junpark@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