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산업  >  생활

롯데칠성음료, 상반기 매출 1조2,000억원…역대 최고

서울지방국세청, 롯데칠성에 493억원 추징세액 부과

  • 허세민 기자
  • 2019-08-14 21:07:48
  • 생활
롯데칠성(005300)음료는 올해 상반기 1조2,524억원의 매출을 올려 역대 최고치를 달성했다고 14일 밝혔다.

롯데칠성음료는 “1950년 서울 용산구 갈월동에서 ‘동방청량음료’로 음료 사업을 시작한 이래 상반기 최대 매출”이라며 “상반기 매출 1조2,000억원을 넘긴 것은 이번이 처음”이라고 설명했다. 이는 지난해 같은 기간 매출액 1조1,222억원과 비교하면 11.6% 증가한 것이다.

올해 상반기 영업이익은 656억원으로 지난해 321억원보다 104.5%나 증가했다.

올해 상반기 음료사업부에서는 국내 탄산·커피·생수 부문이 성장했고, 파키스탄 합작법인 ‘롯데 악타르 베버리지’ 사업이 가시화돼 전년보다 12.5% 성장한 8,534억원 매출을 달성했다. 영업이익은 783억원을 올려 지난해보다 24% 늘었다.

주류사업부는 국내 소주 사업의 성장으로 작년 동기보다 9.7% 늘어난 3,989억원의 매출을 기록했다.

한편 롯데칠성음료는 이달 5일 서울지방국세청으로부터 493억원의 추징세액을 부과받았다고 공시했다. 이에 따라 당기순이익은 지난해 대비 45억원에서 -440억원으로 적자 전환됐다.
/허세민 기자 semin@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