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산업  >  기업

중고나라에서 성지순례 글이 된 ‘삼익기타’

  • 심우일 기자
  • 2019-08-24 11:00:01
  • 기업
중고나라에서 성지순례 글이 된 ‘삼익기타’

중고나라에 올라온 한 삼익기타 판매 글이 이용자들 사이에서 인기를 끌고 있어 화제다.

23일 중고나라에 따르면 지난 2010년 올라온 한 판매글이 4만 이상의 조회수와 550개의 댓글을 기록하는 등 회원들 사이에서 화제를 모으고 있다.

이 글은 지난 2010년 10월 올라온 삼익기타 판매글이다. 당시 한 회원은 중고나라에 삼익악기에서 만든 첫 번째 통기타 모델을 20만원에 판매한다는 내용의 글을 올렸다. 이 판매자는 “이 기타는 희소성이 있어서 10년 뒤엔 50만원으로 가격이 뛸 것”이라고 장담했다. 하지만 이 글은 공방을 낳았다. 다른 회원이 “10년 지나면 기타는 망가질 것”이라는 댓글을 남겼고, 판매자는 “내가 관리를 잘해서 쉽게 망가질 기타가 아니다”라고 반박했기 때문이다. 첫 댓글을 남긴 회원은 “그럼 내가 10년 뒤에 50만원을 주고 구매하겠다”라고 다시 댓글을 남겼고, 말싸움에 짜증이 난 판매자는 “장난은 다른데 가서 하라”는 글을 남기며 이들의 공방은 일단락됐다.

하지만 8년이 흐른 지난해 10월, 댓글을 남겼던 회원은 “2년 남았군요. 잘 지내시죠?”라는 댓글을 달았다. 이는 첫 게시글 시점으로부터 10년이 되기까지 2년이 남았다는 의미였다. 아무 반응이 없던 판매자는 지난 7월 “1년 남았네요”라고 말했고, 첫 댓글은 남겼던 회원도 “슬슬 쪼달리기 시작하는군요”라고 말하며 이에 응답했다.

현재 이 판매글은 ‘삼익기타 10년의 약속’이라며 중고나라 회원들 사이에서 일종의 필수 방문 코스로 떠올랐고, 사람들은 로또 당첨부터 애인 만들기, 가족 건강 등 다양한 소원들을 남기고 있다.

/심우일기자 vita@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