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산업  >  자동차

"1회 충전 주행거리 406㎞"…코나 EV, 국내 전기차 시장 쾌속 질주

  • 김경훈 기자
  • 2019-09-14 12:50:50
  • 자동차

현대차, 기아차, 코나EV, 소형SUV, 전기차시장, 수소차

'1회 충전 주행거리 406㎞'…코나 EV, 국내 전기차 시장 쾌속 질주
소형 SUV 전기차 ‘코나 EV’/사진=현대자동차 제공

현대자동차 코나 EV가 국내 승용 전기차 가운데 처음으로 등록 대수 2만대를 돌파했다.

14일 한국자동차산업협회 등에 따르면 지난 7월 말 기준으로 현대차 코나 EV의 국내 등록 대수는 2만215대로 집계됐다.

지난해 5월 304대 출고를 시작으로 본격적인 판매에 나선 코나 EV는 1년여 만에 2만대 등록을 넘겼다.

소형 스포츠유틸리티차(SUV) 인기를 주도하고 있는 코나는 1회 충전 주행거리가 길다는 장점이 부각되면서 전기차 시장에서 독주태세를 굳혔다. 코나의 공인 1회 충전 주행거리는 406㎞다. 회생제동 등 주행 환경에 따라 실제로는 1회 충전으로 최장 600㎞ 이상 주행이 가능하다.

국내 전기차 가운데 등록대수 1만대를 최초로 돌파했던 현대차 아이오닉 일렉트릭은 1만7,862대가 등록돼 여전한 인기를 반영했다.

아이오닉 일렉트릭은 미국 환경보호청(EPA) 기준 전기차 연비(전비)가 현재 판매되는 전 세계 전기차 가운데 가장 뛰어나다.

기아차 니로 EV(8,044대)와 쉐보레 BOLT(7,200대), 기아차 쏘울 EV(7,178대), 르노삼성 SM3 Z.E.(5,870대) 등도 5,000대를 넘겼다.

기아차는 등록 대수 기준 9위에 오른 레이 전기차(1,308대)까지 국내 전기차 상위 10개 모델 가운데 3개 모델을 명단에 올렸다. /김경훈기자 styxx@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