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산업  >  기업

[시그널] SK렌터카, SKT의 IoT 생태계 한축으로…사업전환 속도 내는 SK그룹

  • 강도원 기자
  • 2019-09-25 16:53:39
  • 기업

[편집자註] 이 기사는 2019년 9월 25일 16:53 프리미엄 컨버전스 미디어 에 표출된 기사입니다.

“인공지능(AI)이나 디지털전환(DT) 등 혁신기술을 활용해 사회적 가치를 창출하고 고객 범위를 확장, 고객 행복을 만들어내야 합니다.”

지난달 23일 ‘2019 SK(034730) 이천포럼’에서 최태원 SK그룹 회장은 4차 산업혁명의 대표 기술을 활용한 고객 가치 창출을 강조했다. SK그룹이 반도체·전기차 배터리·5세대(5G)·바이오 등 세계 정상급 기술을 가졌지만 이를 활용해 고객을 확장해야 한다는 의미다.

SK텔레콤(017670)SK네트웍스(001740)로부터 렌터카 사업을 인수하는 것 역시 궤를 같이한다. SK텔레콤의 무선통신 기술은 5년 내 본격화할 자율주행차 및 차량 공유 시장에서 쌀과 같은 존재다. AI가 운전하는 5단계 완전자율차가 등장하면 자동차 제조사보다 통신사가 더 큰 역할을 할 수밖에 없다. 준비 없이 시장을 공략하기는 힘들다. SK텔레콤은 렌터카 사업을 통해 달라질 모빌리티 시대에 대한 준비를 선제적으로 하겠다는 복안이다.

SK그룹은 AI와 바이오·에너지·정보통신기술(ICT)을 4대 성장동력으로 지목한 바 있다. 초연결사회가 도래하면 각 가정마다 사물인터넷(IoT)을 중심으로 한 IoT 생태계가 만들어지고 컨트롤타워가 중요해진다. 구글이 구글 홈에 집중하는 이유다. 넷플릭스와 같은 온라인동영상서비스(OTT)의 득세는 SK브로드밴드와 같은 유선사업자의 셋톱박스를 집안에서 내쫓고 있다. SK가 꿈꾸는 홈 IoT 생태계에서의 거점은 정수기와 같은 필수 가전 렌털 제품이 맡을 수밖에 없다. SK네트웍스뿐 아니라 SK그룹 차원에서 웅진코웨이 인수가 반드시 필요한 이유다. SK그룹은 이미 SK텔레콤을 통해 ADT캡스를 인수, 홈 IoT 시대의 핵심 요소인 보안은 장착했다. 렌터카 사업을 통해 모빌리티를, 렌털 사업을 통신과 연계해 새로운 SK만의 생태계를 짤 것으로 전망된다.

관건은 SK네트웍스가 웅진코웨이를 실제로 인수할 수 있는지다. SK렌터카를 매각해 현금성 자산을 5,000억원 이상 확보하고 SK네트웍스가 보유한 전국 320개 주유소 토지 자산을 담보로 유동화하면 3,000억원 이상의 현찰은 문제없이 쥘 수 있다. 자체 현금성 자산(8,130억원)을 더하면 1조5,000억원 이상이 확보된다. 다만 공정거래법이 걸림돌이 될 수 있다. SK네트웍스가 코웨이(47%)를 품으면 시장 점유율은 60%에 육박한다. 10%대 점유율을 가진 경쟁사를 압도하는 것이다. 정수기 렌털 계정만 160만개에서 코웨이(738만개) 인수시 900만 계정을 돌파한다. 전 국민의 20%가 SK매직 고객이 되는 셈이다.

업계의 한 관계자는 “코웨이가 새 주인을 찾지 못해 생길 수 있는 문제를 고려한다면 과거 현대·기아차 사례처럼 SK네트웍스가 렌털 사업을 추가로 인수하지 못할 이유도 없다”며 “SK가 렌털 전문 기업으로의 변신을 본격화하는 모습”이라고 말했다./강도원·서일범기자 theone@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