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정치  >  정치일반

도종환 “日순시선, 작년 독도 인근서 100여회 활동”

“중국 군함활동도 작년 280여회로 2배 이상 증가”
“주변국 위협에 대응할 수 있는 종합적 대책 필요”

  • 정아임 기자
  • 2019-10-10 10:47:25
  • 정치일반

일본, 중국, 독도, 순시선

도종환 “日순시선, 작년 독도 인근서 100여회 활동”
일본 해상보안청 순시선이 작년 100여회 가량 독도 인근 해역에 출현한 것으로 확인됐다./연합뉴스

일본 해상보안청 순시선이 작년 100여 회 가량 독도 인근 해역에 출현한 것으로 확인됐다.

10일 도종환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충남 계룡대에서 실시된 해군본부 국정감사 질의자료를 통해 “일본 해상보안청 순시선의 독도 인근 해역 활동은 2016년 90회에서 2018년에는 100여 회로 증가했다”며 “한반도 인근 해역에 일본 자위대 함정의 활동도 2016년 2회에서 2017년 18회, 2018년에는 37회까지 늘어났다”고 전했다.

그는 “한반도 주변에서 중국 군함 활동 역시 2016년 120여 회였는데, 2018년에는 280여 회로 2배 이상 증가했다”며 “중국은 해양강국을 건설하겠다는 의지로 이지스 구축함을 20척이나 보유 중이며 앞으로 30척까지 확대할 계획”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주변국의 해양 위협이 날로 증가하는 상황에서 우리 해군 병력은 동결되고 있다”면서 “앞으로 해군은 다목적 대형수송함(LPX-Ⅱ) 뿐 아니라 전력을 대폭 증강할 계획인데 이는 심각한 문제”라고 강조했다. 이어 “갈수록 늘어나는 주변국의 위협에 대응할 수 있는 종합적인 대책을 마련해 달라”고 당부했다.

/정아임인턴기자 star454941@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