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산업  >  기업

삼성전자, '파운드리 포럼'으로 유럽시장 공략한다

‘삼성 파운드리 포럼 2019 뮌헨’ 개최
차량용 반도체 강점 있는 유럽 팹리스 업체 공략

삼성전자, '파운드리 포럼'으로 유럽시장 공략한다
정은승 삼성전자 파운드리 사업부 사장이 10일(현지시간) 독일에서 열린 ‘삼성 파운드리 포럼 2019 뮌헨’에서 기조 연설을 하고 있다. /사진제공=삼성전자
삼성전자(005930)가 ‘파운드리(반도체 위탁생산)’ 부문 글로벌 1위 달성을 위해 전세계를 누비고 있다. 특히 전장용 반도체 부문의 강자인 네덜란드의 NXC, 독일의 인피니온 등이 자리한 유럽 시장을 본격 공략한다는 방침이다.

삼성전자는 10일(현지시간) 독일에서 ‘삼성 파운드리 포럼 2019 뮌헨’을 열고 자동차용 반도체 솔루션을 비롯해 최첨단 파운드리 공정 포트폴리오를 소개했다고 밝혔다.

이번 포럼에는 지난해 대비 40% 이상 늘어난 유럽 지역 팹리스 고객과 파트너들이 참가했으며 전시 부스를 연 기업도 60% 이상 증가해 삼성 파운드리 사업을 달라진 위상을 잘 보여줬다는 평가가 나왔다. 삼성전자는 ‘반도체 비전 2030’을 통해 오는 2030년 경에는 업계 1위인 대만의 TSMC를 넘어선다는 계획이다.

삼성전자는 이날 포럼에서 고성능 12인치 극자외선(EUV) 공정에서부터 다품종 소량생산이 가능한 8인치 공정까지 광범위한 파운드리 솔루션을 소개했다. 또 향후 높은 성장이 예상되는 자율주행, 5G, 고성능 컴퓨터(HPC), 사물인터넷(IoT) 등에 적용하는 공정과 패키지 필수 기술을 하나로 묶은 ‘파운드리 플랫폼’도 소개했다. 삼성전자는 화성 EUV 신규공장 건립을 앞두고 있으며 갤럭시노트10 등에 탑재된 모바일 AP ‘엑시노스’ 제품군은 EUV를 활용한 7나노 공정으로 제작하기도 했다.

특히 이번 포럼에서는 자율주행과 전기 자동차 등에 사용할 수 있는 자동차용 반도체 파운드리 플랫폼이 주목을 받았다. 삼성전자는 자율주행과 인포테인먼트 시스템 등의 자동차용 반도체에 성능과 안정성이 검증된 28나노 FD-SOI, 14나노 공정을 활용하고 있으며 향후 첨단 8나노 공정으로 확대해 고객 수요에 대응해 나갈 계획이다.

삼성전자는 지난 5월자동차 기능안전 국제 표준인 ‘ISO26262 기능안전관리(FSM)’ 인증을 취득하며 자동차용 반도체 지적재산권(IP) 설계 능력을 검증 받은 바 있다. 또 자동차 품질경영 시스템 ‘IATF 16949’와 자동차용 반도체 신뢰성 평가규격인 ‘AEC-Q100’을 충족하는 제품을 생산하며 자동차용 반도체 업체 부문의 경쟁력을 높여가고 있다.

정은승 삼성전자 파운드리 사업부 사장은 기조연설에서 “매년 더 많은 고객과 파트너들이 파운드리 포럼을 찾아주는 것을 보며 삼성전자 파운드리가 고객과 함께 성장하고 있음을 실감한다” 며 “신뢰를 최우선으로 하는 삼성전자만의 첨단 파운드리 기술과 에코시스템으로 최고의 파트너가 될 수 있도록 더욱 노력하겠다” 고 밝혔다.

삼성전자는 이번 독일 지역 행사를 끝으로 5월부터 시작된 ‘삼성 파운드리 포럼 2019’ 일정을 마무리했다. 삼성전자는 이달 17일 미국 산호세에서 개발자들을 위한 ‘SAFE(Samsung Advanced Foundry Ecosystem) 포럼’을 처음으로 개최해 신규 응용처를 중심으로 IP, 자동화 설계 툴(EDA), 패키지 등의 에코시스템을 상세히 소개할 계획이다.
/양철민기자 chopin@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