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경제 · 금융  >  금융가

국민 5명 중 1명 토스 쓴다

월간 활성사용자 1,000만 돌파

국민 5명 중 1명 토스 쓴다
이승건 비바리퍼블리카 토스 대표/서울경제DB

우리나라 국민 5명 중 1명이 모바일 금융서비스 토스를 매달 이용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토스를 운영하는 비바리퍼블리카는 월간 활성 사용자 수가 1,000만명을 돌파했다고 10일 밝혔다. 지난 2015년 2월 토스 서비스 출시 이후 4년 8개월 만의 성과다. 월간 활성 사용자는 사용자의 애플리케이션 사용 빈도를 측정하는 주요 지표 중의 하나로, 월간 앱 순사용자 수를 집계해 측정한다. 이달 기준 토스의 누적 다운로드는 3,400만건을 기록했으며 누적 가입자는 1,500만명이다. 토스의 누적 송금액은 60조원에 달한다.

토스는 간편송금 서비스를 비롯해 계좌·카드·보험 등의 조회 서비스, 예금·적금·대출 등의 뱅킹 서비스, 개인간거래(P2P)·펀드·해외주식 등의 투자 서비스까지 40종 이상의 금융서비스를 선보이고 있다.

이승건 토스 대표는 “토스가 한 달 1,000만명 이상이 이용하는 국민 금융 서비스로 자리매김했다”며 “최고의 사용 경험을 통해 안전한 금융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지윤기자 lucy@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