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부동산  >  정책·제도

새 아파트 이어 기존 주택도 ... 큰손으로 떠오른 30대

당첨 가능성 낮고 집값 상승하자
30대 실수요자들 서둘러 집 구매
8월 서울 거래량의 30%나 차지

  • 박윤선 기자
  • 2019-10-13 14:59:14
  • 정책·제도
새 아파트에 이어 30대가 구축 아파트 매매 시장에서도 큰손으로 떠오르고 있다. 하지만 구축 아파트 매매시장은 금수저들의 무대인 고가 아파트 청약이나 줍줍과는 의미가 약간 다르다. 청약 경쟁률이 갈수록 높아지면서 30대의 당첨 가능성이 떨어지고, 집값마저 떨어질 기미가 보이지 않자 부랴부랴 주택 구매에 나서는 실수요자들이 대다수이기 때문이다.

한국감정원의 ‘매입자 연령대별 아파트 매매 거래량’ 자료에 따르면 지난 8월 팔린 서울 아파트 8,586가구 가운데 2,608가구를 30대가 사들였다. 서울 아파트 매입자 중 30대 비율이 30.4%로 올 들어 가장 높았다. 지난 1~7월 30대 아파트 매입자 비율은 평균 26.4%였다.

더불어민주당 박홍근 의원실에 따르면 1~8월 누적 기준으로 30대가 아파트를 가장 많이 사들인 지역은 노원구로 총 845건으로 나타났다. 상대적으로 저렴한 가격에 교육여건 등이 좋고 투자성이 좋은 재건축 단지도 꽤 있기 때문이다. 이어 송파구(641건), 강서구(457건)가 뒤를 이었다. 30대의 매입 비중이 가장 높은 대표적 지역은 동작구(37.1%), 영등포구(32.0%), 마포구(33.0%), 강서구(32.1%), 성동구(32.9%), 중구(30.7%)로 나타남. 이들 지역은 40대의 매입 비중과 5%포인트 이상 차이를 보였다.

새 아파트 이어 기존 주택도 ... 큰손으로 떠오른 30대

반면 갈아타기 수요가 많은 40대는 서울 강남 3구의 똘똘한 한 채 마련에 집중했다. 자치구 가운데 40대는 강남구 아파트를 894건 매입해 가장 높은 수치를 보였다. 이어 노원구(839건), 송파구(809건), 양천구(600건) 순이었다. 40대의 매입 비중이 가장 높은 지역은 강남 3구로 타 연령대에 비해 40대의 매입 비중이 월등히 높았다. 서초구 34.5%, 강남구 39.7%, 송파구 31.8%로 집계됐다. 양천구도 40대의 매입 비중이 36.4%로 뒤이은 30대와 큰 격차를 보였다.

50대는 노원구(543건), 송파구(538건), 강남구(476건) 순으로 아파트를 매입했고, 대부분의 자치구에서 50대는 30대와 40대의 뒤를 이었으나 종로구의 경우 50대의 매입 비중이 가장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20대 이하는 서울 시내 아파트 매매 거래의 3%(918건)를 차지했다. 대표적으로 노원구(121건), 강서구(61건), 구로구(51건)에서 주로 매입이 나타났다. 강남 3구에서 20대 이하가 아파트를 매매한 거래 건수도 98건으로 총 거래건수의 10%를 차지했다. 마·용·성도 72건을 차지했다.
/박윤선기자 sepys@sedaily.com

새 아파트 이어 기존 주택도 ... 큰손으로 떠오른 30대
마포구 공덕동 일대 아파트 전경./서울경제DB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