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산업  >  바이오&ICT

조국 딸 가짜 인턴증명 발급 KIST 연구소장 보직해임

KIST 16일 이광열 소장에 조치
징계수위는 진상조사 등 거쳐 단행

  • 민병권 기자
  • 2019-10-17 21:38:52
  • 바이오&ICT
이광렬 한국과학기술연구원(KIST) 기술정책연구소장이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의 딸 조민씨에게 인턴 증명서를 가짜로 발급해준 책임을 지고 보직 해임됐다.

KIST 관계자는 지난 16일 이 소장에 대해 이 같은 조치가 내려졌다고 17일 밝혔다. KIST는 해당 사안에 대해 진상조사 등을 거쳐 향후 징계 수위 등을 결정할 전망이다.

조민씨는 고려대 2학년으로 재학중이던 2011년 7월 여름방학중 이 소장의 도움으로 KIST와 학생연구원 근무계약을 맺었다. 계약은 한 달 근무였으나 조민씨는 무단결근을 일삼아 정 모 박사 연구실에 제대로 출근한 것은 불과 이틀이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그럼에도 이 소장은 조민씨가 2013년 부산대 의전대학원을 준비할 무렵 조 전 장관 부인 정경심 동양대 교수의 부탁을 받고 허위로 학생연구원 근무 경력확인을 작성해 e메일로 보낸 것으로 밝혀졌다. 이 소장은 조 전 장관의 부인 정경심 동양대 교수의 초등학교 동창으로 알려져 있다. /민병권기자 newsroom@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