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문화 · 스포츠  >  라이프

'화상벌레' 이어 '긴다리비틀개미' 공포…인천 서구서 국내 첫 발견

  • 김경훈 기자
  • 2019-11-07 08:19:10
  • 라이프

긴다리비틀개미, 악성침입외래종, 생태계교란, 위해우려종, 방제작업

'화상벌레' 이어 '긴다리비틀개미' 공포…인천 서구서 국내 첫 발견
긴다리비틀개미/연합뉴스

인천에 위치한 한 사업장에서 유해 해충의 일종인 ‘긴다리비틀개미’가 처음으로 국내에서 발견돼 관계당국에 비상이 걸렸다.

6일 인천시 등에 따르면 전날 인천 서구의 한 사업장에서 긴다리비틀개미(Anoplolepis gracilipes)가 발견돼 긴급 방제작업이 이뤄졌다.

긴다리비틀개미는 지난 2일 해당 사업장이 인천항을 통해 베트남 호치민 시에서 수입한 화물 3개의 나무 포장재에서 나온 것으로 전해졌다.

당시 발견된 긴다리비틀개미는 여왕개미 3마리와 일개미 3,600여마리, 번데기 620여마리 등이다.

이에 따라 인천시는 국립생태원을 통해 긴다리비틀개미를 최종 확인한 후 해당 사업장 및 인근을 즉시 폐쇄 조치한 상태다.

인천시는 긴다리비틀개미가 발견된 화물이 2중 밀봉된 상태로 인천항에서 사업장까지 운송됐기 때문에 해당 개체가 유출됐을 가능성이 없는 것으로 판단하고 있다.

아프리카와 아시아 열대지역에서 주로 서식하는 긴다리비틀개미는 악성 침입외래종이다. 지금까지 국내에서 발견된 사례는 없었다.

긴다리비틀개미는 지난달 31일 ‘생물 다양성 보전 및 이용에 관한 법률’에 따라 유입주의 생물(위해우려종)로 지정되기도 했다. 농촌과 도시 지역을 가리지 않고 군집을 만들어 일부 생물종에 위해를 끼치는 등 생태계 교란 우려가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김경훈기자 styxx@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