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산업  >  기업

조원태 "이익 안나면 버릴 것" 구조조정 칼 뺀다

뉴욕특파원 간담회
"항공업 중심으로 사업 재편
연말 대대적 비용절감 착수"

조원태 한진그룹 회장이 19일(현지시간) “이익이 나지 않는 사업은 버릴 것”이라며 고강도 구조조정을 예고했다. 지금의 고비용 구조를 뜯어고치고 핵심 계열사인 대한항공을 중심으로 항공사업에만 주력하겠다는 것이다. ★관련기사 2면

조 회장은 이날 미국 뉴욕 맨해튼에서 기자간담회를 열어 “항공운송 관련 사업 외에는 관심이 없다”면서 이같이 말했다. 이어 “대한항공이 자리를 잡으면 전체적으로 정리할 게 좀 있을 것 같다”며 “항공운송과 제작·여행업·호텔 외에는 별로 생각이 없다”고 덧붙였다.

대대적인 비용절감에도 나선다. 조 회장은 “내년에 경제가 굉장히 좋지 않을 것으로 예상하며, 미중 무역분쟁이나 한일관계가 쉽게 개선될 것으로 생각하지 않는다”며 “국내 환경도 어수선하고 내년 성수기 걱정을 하고 있어 비용절감 방안을 들여다보고 있다”고 설명했다. 다만 구체적인 내용에 대해서는 “지금 말하기 어렵다”며 “연말 내에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국내 항공산업 구조조정의 필요성도 거론했다. 그는 “대한민국 항공사가 9개인데 미국도 9개”라며 “소비자들은 좋을 수 있지만 오래 못 간다”고 했다. 남매가 법정상속 비율대로 지분을 나눠 가진 데 대해서는 “가족 간 협력을 하지 않을 수 없는 구조를 만든 것”이라며 “제가 독식하려는 욕심도 없고 형제들끼리 잘 지내자는 뜻으로 보면 된다”고 선을 그었다. 또 미 델타항공과의 조인트벤처(JV) 모델을 유럽에서도 하고 싶다는 바람을 드러냈다. 조 회장은 미국 내 비영리단체인 코리아소사이어티의 올해 ‘밴플리트상’ 수상자로 선정된 고(故) 조양호 전 회장 대신 수상식에 참석하기 위해 미국을 방문했다.
/뉴욕=김영필특파원 susopa@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