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정치  >  통일·외교·안보

‘탄도미사일’ 착각한 아베에…北 “조만간 진짜 보게 될 것” 경고

대미 압박 동시에…연말연시 미사일 발사 가능성 배제 못 해

‘탄도미사일’ 착각한 아베에…北  “조만간 진짜 보게 될 것” 경고
아베 신조 일본 총리./연합뉴스

북한이 초대형 방사포 시험 사격을 ‘탄도미사일 발사’라고 착각한 아베 신조 일본 총리를 비난하며 조만간 미사일 발사 가능성을 예고했다.

아베 총리는 지난 28일 북한이 함경남도 연포에서 동해 상으로 초대형 방사포를 발사한 것을 두고 “북한의 거듭되는 탄도미사일 발사는 우리나라뿐만 아니라 국제사회에 심각한 도전”이라는 입장을 밝혔다.

이와 관련 북한 외무성 일본담당 부국장은 30일 조선중앙통신을 통해 발표한 담화에서 “아베는 진짜 탄도미사일이 무엇인가를 오래지 않아 그것도 아주 가까이에서 보게 될 수도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또 “그때 가서는 방사포탄과 탄도미사일이 어떻게 다른 것인지 잘 대비해보고 알아둘 것을 권고한다”고 지적했다.

북한은 미국에 새로운 계산법을 요구하며 일방적인 연말 시한을 제시한 후 대미 압박 수위를 높이고 있다. 이번 담화는 연말 중·단거리 미사일 발사가 있거나 연말 시한까지 미국이 태도 변화를 보이지 않을 경우 미국이 가장 우려하는 대륙간탄도미사일(ICBM)을 발사할 수 있다는 경고를 보낸 것이라는 분석이 나온다. 외무성 부국장은 이어 아베 총리를 향해 “조미협상(북미협상)이 교착상태에 있는 지금의 시점에서 그 무엇이든 ‘북 위협’이라고 괴성을 지르면 미국이 좋아할 것이라고 타산한 것 같은데 정치 난쟁이의 머리는 참새골 수준에서 벗어나기 힘든 모양”이라고 비난했다. 이어 그는 “난쟁이(아베)와 괜히 상종하다가는 망신살만 무지개살 뻗치듯 할 것이므로 애당초 영원히 마주 서지 않는 것이 상책이라는 것이 날로 굳어져 가는 우리의 생각”이라고 강조했다.
/이지윤기자 lucy@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