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정치  >  정치일반

한국당 뺀 예산안 통과, 황교안·심재철 “목숨 걸고 투쟁”

오전 규탄 대회 이어 오후 의원총회
‘4+1 협의체’ 불법, 명백한 직권남용
홍남기 장관 탄핵 추진 등 강력대응

  • 구경우 기자
  • 2019-12-11 09:58:16
  • 정치일반


한국당 뺀 예산안 통과, 황교안·심재철 “목숨 걸고 투쟁”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11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본청 로텐더홀에서 열린 예산안 날치기 세금도둑 규탄대회에서 발언하고 있다./연합뉴스

자유한국당을 뺀 더불어민주당 등 ‘4+1 협의체’가 만든 예산안 수정안이 통과되자 한국당 지도부는 “목숨을 건 투쟁을 하겠다”고 나섰다.

11일 오전 한국당은 국회에서 ‘예산안 날치기 세금도둑 규탄 대회’를 열었다. 심재철 원내대표는 “(예산안 강행 처리는) 명백한 의회 쿠데타, 의회 독재다. 문재인 좌파 독재정권의 민낯이 그대로 드러났다”며 “국회에서의 현장 그 모습은 여러분들이 생생히 보셨다. 국민 세금 도둑질에서 자기들 호주머니 채워넣었다. 이것이 무슨 국민의 대표인가. 국민을 대표해서 도둑질하는 건가 저희들은 강력한 투쟁을 전개하겠다”고 강조했다.

심 대표는 4+1 협의체는 국회법상 의원 20인 이상이 참여한 교섭단체가 아닌 불법 단체라고 규정했다. 한국당은 불법적으로 예산을 수정한데 도움을 준 기획재정부 공무원을 고발하고 홍남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은 탄핵하는 방안 등을 추진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정기국회 마지막 날인 전날 민주당과 바른미래당, 정의당, 민주평화당+대안신당이 참여한 ‘4+1 협의체’는 한국당을 제외한 채 만든 약 512조원의 예산안 수정안을 상정해 통과시켰다. 한국당은 지난 9일 심 원내대표 선출 후 예산안 협상에 들어갔지만 결렬됐다. 전날 저녁께까지 진척이 없자 4+1협의체가 만든 예산안이 상정됐고 표결을 통해 처리됐다. 한국당은 이에 반발하며 황교안 대표가 나서 새벽에 규탄 성명을 발표한 데 이어 이날 오전에도 규탄 대회를 열었다.

규탄 대회에 나선 황 대표는 “우리가 그렇게 소중하게 여기고 지키고자 피를 흘리고 목숨을 바쳐서 지켜왔던 대한민국의 자유민주주의가 무너지고 있다. 아니 무너졌다. 국민들의 뜻은 무시했고 제1야당의 뜻은 짓밟혔다. 제멋대로 예산을 배분해서 쓰겠다고 하는 것”이라며 “선거용으로 막 퍼주는 이런 예산을 우리 국민들이 이제 보시면 분노하실 것이고 반드시 이 정권을 심판해주실 것이라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황 대표는 유재수 전 부산시장 감찰 무마사건과 울산시장 선거개입 등 ‘친문 3대 농단’의 핵심에 청와대가 있다고 강조했다. 황 대표는 “청와대 그 한 가운데에서 국정농단이 벌어졌다. 자기 파에 속한 사람들 지키고 도와주고 챙기기 위해서 각종 불법 다했다.이제 우리가 이 3대 국정농단에 대한 특위를 만들어서 국민들과 함께 밝히고 싸워내도록 할 것”이라며 “이 정부 폭정 그냥 두지 않으실 거다. 반드시 저희들이 목숨 걸고 막아내겠다”고 말했다.
/구경우기자 bluesquare@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