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

산업바이오&ICT
이용자 7만7,000명도 '타다금지법' 반대 서명

VCNC, 서명안 국회 제출 예정

VCNC의 ‘타다’를 응원하는 서명운동 팝업창/사진제공=VCNC




렌터카 기반으로 운영되는 ‘타다’의 영업 방식을 금지하는 이른바 ‘타다 금지법’(여객자동차 운수사업법 개정안)을 반대하는 서명운동에 이용자 7만7,000여명과 드라이버 1,500여명이 참여했다.

타다를 운영하는 VCNC는 17일 이를 국회에 제출하고, 모빌리티 사업 관련 새로운 길을 열어줄 것을 다시 한 번 촉구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VCNC에 따르면 서명 운동은 지난 10일부터 15일까지 6일 동안 진행됐으며, 이용자 7만7,133명, 드라이버 1,530명이 참여했다.

VCNC 측은 “이용자 대상 서명이 10일 오후 5시경 시작한 이후 빠른 시간 안에 6만명을 돌파하는 등 반응이 뜨거웠다”면서 “이용자들은 새로운 이동 대안으로서 타다에 대한 지지와 함께 소비자의 편익이 한순간에 사라질 수도 있는 현실을 안타까워했다”고 설명했다.



서명에 참여한 이용자들 중에는 ‘타다 없으면 아이 데리고 외출은 이제 꿈도 못 꾼다’, ‘장애인을 위한 서비스가 나왔나 싶었는데 그나마 없어지나’ 등의 반응을 보이며 타다에 대한 지지와 안타까움을 드러낸 것으로 알려졌다.

또 ‘소비자의 권익을 무시하는 법을 반대한다. 주변에 알리고 투표로 단체행동 할 것’, ‘타다금지법 통과되지 않도록 1인 시위라도 할 것’, ‘#타다금지법반대 #타다응원합니다 해시태그 운동 들어갑니다’ 등 서명뿐만 아니라 적극적인 의사 표현을 하려는 고객들도 있었다고 VCNC 측은 전했다.

박재욱 VCNC 대표는 “이용자와 드라이버 분들에게 진심으로 감사드린다”며 “타다가 지속적으로 드라이버와 국민 편익을 만들어 갈 수 있도록 온 힘을 다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백주원기자 jwpaik@sedaily.com
<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바이오IT부 백주원 기자 jwpaik@sedaily.com
혼자 가는 것보다 함께 걸을 때 더 멀리 갈 수 있듯이
세상과 발맞춰 이야기 나누며 앞으로 나아가겠습니다."
기자채널로 이동
주요 뉴스
2020.05.29 15:44:06시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