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부동산  >  분양·청약

대림산업 ‘3D BIM 기술’ 업계 첫 모든 공동주택에 적용

  • 김흥록 기자
  • 2020-01-22 17:24:27
  • 분양·청약
대림산업 ‘3D BIM 기술’ 업계 첫 모든 공동주택에 적용

대림산업(000210)이 건설업계 최초로 아파트와 오피스텔 등 모든 공동주택의 기획 및 설계단계부터 ‘건설정보모델링(BIM : Building Information Modeling)’ 기술을 적용한다고 22일 밝혔다. BIM은 설계, 자재, 시공 등 건축물에 대한 모든 정보를 입체적인 3차원 영상으로 구현해 통합적으로 활용 가능한 디지털 기술이다. 그동안 우리나라에서 BIM은 호텔, 병원, 초고층 건물 등 개별적인 프로젝트에 선별적으로 이용되었다.

대림산업은 4차 산업혁명에 발맞춰 빅데이터를 적극 활용해 스마트 건설을 구현한다는 전략이다. 대림은 중장기적으로는 BIM이 회사의 핵심 경쟁력을 확보하기 위한 필수조건이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이를 위해서 BIM을 설계, 공정, 원가관리 프로세스를 혁신하기 위한 기본적인 플랫폼으로 적용할 계획이다.

현재 대부분의 건설사는 외주 설계사로부터 2차원 평면으로 작성된 설계도면을 납품 받은 이후에 BIM 데이터로 변환하는 ‘전환 설계’ 방식으로 BIM을 이용해 왔다. 하지만 대림은 올해부터 짓는 모든 아파트와 오피스텔의 기획 및 설계 단계부터 BIM을 적용한다. 이를 통해 설계도면의 작성 기간을 단축할 뿐만 아니라 원가절감, 공기단축, 리스크 제거를 반영하여 착공 전에 설계도서의 품질을 완벽한 수준으로 만든다는 전략이다. 이의 일환으로 인력과 조직도 새롭게 정비했다. 대림의 BIM 전담 팀은 분야별 전문가 40여명으로 구성돼 업계 최고의 BIM 수행 역량을 확보했다. /김흥록기자 rok@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