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국제  >  정치·사회

지구종말시계 100초 전으로…작년 ‘2분 전’서 20초 더 당겨져

  • 노현섭 기자
  • 2020-01-24 11:10:42
  • 정치·사회
지구종말시계 100초 전으로…작년 ‘2분 전’서 20초 더 당겨져
핵위협과 기후변화로 인류가 최후를 맞는 시점이 100초 전으로 앞당겨졌음을 보여주는 지구종말 시계./워싱턴=AFP연합뉴스

인류가 최후를 맞는 시점까지 남은 시간을 개념적으로 표현한 지구종말 시계가 100초 전으로 당겨졌다. 1년 전만 해도 2분 전이었으나 이제는 측정 단위가 초 단위로 바뀐 것이다. 이는 1947년 지구종말 시계가 생긴 이래 ‘종말’에 가장 근접한 시간이다.

23일(현지시간) 이 시계를 관장하는 미국 핵과학자회(BAS)는 미 워싱턴DC에서 100초를 남겨둔 지구종말 시계를 공개했다. 지난해 2분 전에서 20초 더 당겨진 것이다.

BAS는 “핵의 영역에서 지난해 여러 군축 협정과 협상이 중단되거나 약화됐고 이란 및 북한의 핵프로그램과 관련한 정치적 갈등이 해결되지 않은 채로 악화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기후변화와 관련해서는 “기후 위기에 대한 대중의 인식이 젊은 층의 대규모 시위 덕분에 향상됐으나 정부의 조치는 부족하다”고 평가했다.

레이첼 브론슨 BAS 회장은 “100초 남았다. 우리는 이제 세계가 재앙까지 얼마나 다가갔는지 시간 단위도, 심지어 분 단위도 아닌 초 단위로 표현하게 됐다. 지구종말 시계가 마련된 이후 가장 종말에 가까이 다가간 것”이라고 우려를 표명했다.

이날 지구종말 시계 공개 행사에는 반기문 전 유엔 사무총장과 메리 로빈슨 전 아일랜드 대통령 등도 참석했다. 지구종말 시계를 앞당길지는 BAS 이사회가 노벨상 수상자 13명을 포함한 인사들에게 자문을 얻어 결정한다.

지구종말 시계는 1947년 종말 7분 전으로 시작했으며 핵보유국 행보 및 핵개발 상황 등을 종합적으로 고려해 결정되다가 2007년 기후변화가 새 위협요인에 추가됐다.
/노현섭기자 hit8129@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