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사회  >  사회일반

민경욱, '미투 논란' 원종건 향해 "민주당 고른 게 조상님 은덕…긴급체포 됐을지도"

  • 김경훈 기자
  • 2020-01-28 16:37:18
  • 사회일반

원종건, 영입인재, 미투논란, 데이트폭력, 민경욱, 총선, 페미니스트

민경욱, '미투 논란' 원종건 향해 '민주당 고른 게 조상님 은덕…긴급체포 됐을지도'
민주당 영입인재 2호 원종건씨/연합뉴스

민경욱 자유한국당 의원이 ‘데이트폭력 의혹’ 논란 속에 자진 사퇴 의사를 밝힌 더불어민주당 영입인재 2호 원종건씨를 향해 “너 한국당 골랐으면, 지금 죽었어”라고 날선 비판을 내놨다.

같은 논란에 대해서도 민주당보다 한국당에 대한 여론이 더 거세다며 원씨를 우회적으로 비판한 것으로 읽힌다.

민 의원은 28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글을 올려 “지상파 뉴스 첫 꼭지로 시작해서 우한 폐렴 얘기는 다 묻히고 모든 언론에서 하루종일 네 얘기만 했을걸? 네 전 여자친구는 ‘뉴스룸’ 나와서 네 욕하고 있고? 아마 당장 강간죄로 고발돼서 긴급체포 됐을지도”라면서 이같이 주장했다.

그러면서 민 의원은 “니네 집 앞에 대한민국 페미니스트 단체는 다 모여들고 휴대전화에는 매일매일 욕설 문자 오만 개씩 와있고 하루만에 유영철, 조두순 그리고 원종건이 돼 있었을 거다. 그게 민주당 좀비떼들 방식이니까”라고도 썼다.

민 의원은 이어 “너 이번에 민주당 고른 게 조상님 은덕인 줄 알고 감사하는 마음으로 살거라”라고 덧붙였다.

민경욱, '미투 논란' 원종건 향해 '민주당 고른 게 조상님 은덕…긴급체포 됐을지도'
민경욱 자유한국당 의원/연합뉴스

한편 2호 인재로 더불어민주당에 영입된 원씨에 대한 ‘데이트폭력’ 의혹이 각종 커뮤니티를 중심으로 급속히 확산되면서 파문이 커지고 있다.

27일 한 인터넷 커뮤니티에는 ‘느낌표 눈을 떠요에 출연했던 민주당 인재영입 2호 원종건의 실체를 폭로합니다’라는 제목의 글이 올라왔다.

원씨의 과거 여자친구라고 자신을 소개한 게시자는 “모두 경험을 바탕으로 한 100% 사실”이라고 전제한 뒤 “원씨와 1년 가까이 교제하면서 지켜본 결과 그는 결코 페미니즘을 운운할 수 있는 사람이 아니었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그러면서 작성자는 “원씨는 여자친구였던 저를 지속적으로 성노리개 취급해 왔고, 여혐(여성 혐오)과 가스라이팅(타인의 심리나 상황을 교묘하게 조작해 지배력을 강화하는 행위)으로 저를 괴롭혀 왔다”고 주장했다.

작성자는 이어 “원씨가 강제로 성관계를 시도했음을 증명하는 사진”이라며 하반신 사진과 카카오톡 대화 캡처 사진도 함께 올렸다.

그는 또 “성관계동영상 촬영도 수차례 요구했다. 제가 그것만큼은 절대 용납 못 한다고 거절하면 ‘그럼 내 폰으로 말고 네 폰으로 찍으며 되잖아’라고 말하면서 계속해서 촬영을 요구했다”면서 “어느 날 침대에 놓여 있던 제 휴대폰으로 제 뒷모습과 거울에 비친 자기 나체를 촬영하기도 했다”고도 했다.

작성자는 아울러 “명예훼손으로 고소 당하는 거 전혀 무섭지 않다. 제가 말한 사건들은 증거자료와 실제 경험을 바탕으로 쓴 명백한 사실이기 때문에 사실적시 명예훼손으로 고소한다면 본인의 만행을 인정한다는 의미가 된다”며 “공인이 아니어도 충분히 비판받아 마땅한 사건인데 이대로 묻는 것은 옳지 않다고 생각한다”고 폭로 이유를 설명했다.

파문이 확산되자 원씨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논란이 된 것만으로 당에 누를 끼쳤다. 그 자체로 죄송하다”며 고개를 숙였다.

그는 이어 “올라온 글은 사실이 아니다”라며 “허물도 많고 실수도 있었던 청춘이지만, 분별없이 살지는 않았다. 파렴치한 사람으로 몰려 참담하다”고 자신을 둘러싼 논란에 대해 정면 부인했다.

그러면서 원씨는 “저에게 손을 내밀어 준 민주당이 선거를 목전에 두고 있다. 제가 아무리 억울함을 토로하고 사실관계를 소명해도 지루한 진실 공방 자체가 부담을 드리는 일”이라면서 민주당 영입인재 자격을 반납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김경훈기자 styxx@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