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국제  >  경제·마켓

트럼프 “미국 나쁘게 대한다...다음 무역협상 대상은 유럽”

나토방위비 증액 '자화자찬'

트럼프 “미국 나쁘게 대한다...다음 무역협상 대상은 유럽”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10일(현지시간) 백악관에서 전국 주지사들이 참석한 가운데 열린 비즈니스 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워싱턴DC=AP연합뉴스

트럼프 “미국 나쁘게 대한다...다음 무역협상 대상은 유럽”
도널드 트럼프(가운데) 미국 대통령이 10일(현지시간) 백악관에서 전국 주지사들이 참석한 가운데 열린 비즈니스 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워싱턴DC=AP연합뉴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10일(현지시간) “유럽은 우리를 매우 나쁘게 대해왔다”면서 “다음 무역협상 대상은 유럽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백악관에서 전국 주지사들이 참석한 가운데 열린 비즈니스 회의에서 “10∼12년 넘게 유럽과 엄청난 적자가 있었다”며 이같이 밝혔다. 그러면서 중국·일본·한국과 무역협상을 벌이는 동안 유럽과는 협상하지 않았다며 “전 세계와 한 번에 (협상을) 하고 싶지는 않았다”고 덧붙였다. 미국은 구글·애플 등 자국 대형 정보기술(IT) 기업에 대한 프랑스의 디지털세와 유럽산 자동차 수입 문제 등을 놓고 갈등을 빚어왔다. 디지털세의 경우 양측이 향후 1년간 관세 보복을 하지 않기로 하고 지난달 휴전을 결정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또한 “북대서양조약기구(NATO·나토)에서 1,300억달러(약 154조원)를 더 벌었다”며 자신의 요구로 방위비를 증액했다고 강조했다. 그는 “전 세계에서 나의 가장 큰 팬은 나토의 수장인 옌스 스톨텐베르그 사무총장”이라며 그와의 첫 만남에서 1,300억달러를 증액했고 두번째 만남에서 4,000억달러를 걷었다고 설명했다. 4,000억달러는 나토 동맹국이 오는 2024년까지 늘릴 것으로 추산되는 국방지출 총합이다. /김기혁기자 coldmetal@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