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정치  >  통일·외교·안보

유엔산하 기관 평양사무소 부대표 "코로나19 확진자 없다는 北의심"

비르 만달 유엔식량농업기구 부대표 주장
VOA 만달 주장에 대한 근거는 없다 보도
北 열악한 의료시럿, 폐쇄적사회구조 원인

유엔산하 기관 평양사무소 부대표 '코로나19 확진자 없다는 北의심'
\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은 12일 북한 최고위급 간부가 마스크를 쓴 채 검역현장 시찰에 나선 사진을 처음으로 공개했다. 사진은 검역 현장 시찰에 나선 김재룡 내각 총리가 실내에서 마스크를 쓴 채 서서 회의를 주재하는 모습. /노동신문 홈페이지 캡처=연합뉴스

국제사회를 중심으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없다는 북한 당국의 주장에 대한 의구심이 커지고 있다.

미국의소리(VOA) 방송은 비르 만달 유엔 식량농업기구(FAO) 평양사무소 부대표가 12일(현지시간) “북한 당국은 FAO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 사례가 없다고 밝혔지만, 우리는 그 같은 주장에 의심을 갖고 있다”고 말했다고 보도했다.

다만 VOA는 만달 부대표의 주장에 대해 이를 뒷받침할만한 근거는 없다고 전했다.

앞서 국내의 한 언론도 대북 소식통을 인용해 인구가 밀집된 수도 평양에서 코로나 19 확진자가 나왔다고 보도한 바 있다.

명확한 근거가 없음에도 국내외를 중심으로 북한 내 코로나 19 확진설이 퍼지는 이유는 북한 사회의 폐쇄적인 구조와 열악한 의료체계 탓으로 풀이된다. 실제 2003년 전 세계로 퍼졌던 사스(중증 급성 호흡기 증후군) 때도 북한 당국은 확진자가 발생하지 않았다고 공식 발표한 바 있다. 당시에도 북한 당국이 감염증 확진 사실을 은폐했다는 의혹이 불거졌다.

한편 북한은 과거 2009년 신종플루와 2014년 에볼라 바이러스 때와 달리 신종 코로나 19 방역을 위한 총력전을 펴고 있다. 북한당국은 코로나 19 감염증 예방을 위해 격리기간을 30일로 연장하기로 하는 등 방역을 강화하고 있다. 중앙통신에 따르면 최고인민회의 상임위원회는 이날 “신형 코로나비루스 감염증을 막기 위하여 공화국령 내에서 격리기간을 잠정적으로 30일로 연장한다”는 내용의 결정을 긴급채택했다. 이에 따라 “국가의 모든 기관, 부문들에서와 우리나라에 주재, 체류하고 있는 외국인들은 이를 무조건 준수하여야 한다”고 통신은 전했다.
/박우인기자 wipark@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