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산업  >  기업

삼성 '코로나' 앓는 전통시장·화훼농가 지원

300억 온누리 상품권 구입
꽃 소비 늘리기 동참키로

  • 이재용 기자
  • 2020-02-13 15:39:38
  • 기업
삼성 '코로나' 앓는 전통시장·화훼농가 지원
서울 서초동 삼성 사옥 앞 모습. /연합뉴스

삼성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피해를 입은 전통시장과 화훼농가 지원에 나선다고 13일 밝혔다. 전통시장·화훼농가 활성화 지원에는 삼성전자를 비롯해 삼성전기·삼성SDI·삼성SDS 등 계열사가 함께 참여한다.

삼성은 먼저 코로나19로 소비심리가 위축되며 피해를 입은 전통시장의 활성화를 위해 300억원 규모의 온누리상품권을 구입한다. 삼성은 구입한 온누리상품권을 각 사업장 내 협력회사 등에 지급해 내수 진작으로 이어지도록 할 계획이다.

삼성은 또 졸업식·입학식 등 각종 행사가 취소 및 연기되면서 어려움을 겪는 화훼농가를 위해 꽃 소비 늘리기에도 적극 동참하기로 했다. 전국 각 사업장의 사무실과 회의실에 꽃 비치를 늘려 근무 분위기도 부드럽게 하면서 꽃 소비를 늘리는 데 기여할 방침이다.

삼성의 한 관계자는 “앞으로도 우리 사회가 코로나19의 어려움을 극복해 나가는 데 함께 노력해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앞서 삼성은 코로나19 확산으로 어려움에 처한 협력회사의 애로를 해소하기 위해 총 2조6,000억원 규모의 자금을 지원하기로 한 바 있다.
/이재용기자 jylee@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